3월 정보통신기술(ICT) 수출 158.5억달러...16.3% 감소, 5개월 연속 줄어

반도체,디스플레이,휴대폰 감소가 주된 원인

기사입력 : 2019-04-22 11: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3월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이 주력 수출품인 반도체·디스플레이·휴대폰 수출감소로 5개월 연속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무역수지는 66억 5000만 달러로 흑자 기조를 유지했다.
그러나 1분기 전체 무역수지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90억 달러 정도 줄었다.
center


산업통상자원부는 ICT 수출액이 158억 5000만 달러, 수입액은 91억 9000만 달러, 무역수지는 66억 5000만 달러로 잠정집계됐다고 22일 밝혔다.

ICT 수출은 3大(반도체·디스플레이·휴대폰) 주력 품목 부진 지속으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16.3% 줄어 5개월 연속 감소했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ICT 수출은 지난해 10월 12.2% 증가에서 11월 1.7% 감소로 돌아선뒤 12월 -10.1%, 올들어 1월 -18.3%, 2월 -19.3%, 3월 -16.3% 등으로 감소세를 재속했다.

주요 품목별로는 반도체 수출은 91억 3000만 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16.9% 감소했다. 이는 메모리반도체의 단가하락과 시스템반도체(20억 달러, -9.9%) 수요 둔화 등으로 수출이 줄었다. D램 현물(4Gb 기준) 가격은 지난해 11월 개당 3.13달러에서 3월 2.56달러로 뚝 떨어졌다.

디스플레이 수출은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22.4% 줄어든 17억 1000만 달러로 집계됐고 휴대폰은 33% 감소한 9억 1000만 달러로 나타났다 산업부는 주요국과의 경쟁 심화로 감소세를 지속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이차전지 수출은 6억 5000만 달러로 10.2%가, 주변기기를 제외한 컴퓨터 수출은 1억 9000만 달러로 71.9%가 각가 증가했다.

지역별 ICT 수출은 최대 수출국인 중국(홍콩포함) 80억 9000만 달러로 21.6% 줄었고 베트남이 22억 7000만 달러로 7% 감소했으며, 미국은 17억 달러로 4.9% 줄었다.

ICT 무역수지(수출입차)는 66억 5000만 달러로 흑자 기조를 이어갔다. 무역수지는 1월 50억 4000만 달러, 2월 54억 1000만 달러, 3월 66억 5000만 달러로 1분기 전체 171억 달러의 흑자를 거뒀다. 이는 지난해 1분기 260억 7000만 달러에 비해 크게 줄어든 것이다. ICT 분야 무역수지 흑자는 2007년 603억 7000만 달러 이후 꾸준히 증가해 2017년 955억 달러, 지난해 1132억 2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

박희준 편집국장(데스크) jacklondon@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