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가 3세 정모씨, 변종 마약 혐의 인정

기사입력 : 2019-04-22 10:3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변종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손자 정모(28)씨가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대부분 인정했다.

이에 따라 인천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22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정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정씨는 지난해 3∼5월 서울 자택에서 과거 유학시절 알게 된 마약공급책 이모(27)씨로부터 변종 마약인 액상 대마 카트리지를 사서 3차례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와 함께 대마를 흡연할 당시 여성 한 명도 함께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정씨는 또 구속된 SK그룹 창업주 고 최종건 회장의 손자 최모(31)씨와도 지난해 최씨 자택에서 한차례 대마를 흡연한 혐의를 받았다.

정씨는 정 명예회장의 8남인 정몽일 현대엠파트너스(옛 현대기업금융) 회장의 장남으로 현재 아버지 회사에서 상무로 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씨의 여동생(27)도 2012년 대마초 투약 혐의로 벌금 300만 원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다.

정씨와 함께 대마를 흡연한 최씨는 고 최윤원 SK케미칼 회장의 외아들로 미국에서 대학을 졸업하고 최근까지 SK그룹 계열회사인 SK D&D에서 근무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