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
0

글로벌이코노믹

학력·소득 높을수록 인터넷 전문은행 이용...화이트칼라 사용 빈도 높아

학력·소득 높을수록 인터넷 전문은행 이용...화이트칼라 사용 빈도 높아

left
사진=정보통신정책연구원
학력과 소득수준이 높을수록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 등 인터넷 전문은행의 사용비율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모바일과 인터넷 접근성이 높은 화이트칼라 직업군의 사용 빈도가 높은 반면, 농어업종사자와 월소득 100만원 이하의 사용 비율이 급격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이 발표한 ‘인터넷 전문은행 사용자 특성’에 따르면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와 같은 인터넷 전문은행 사용자 비율은 고학력자일수록 높았다.

대학원 재학 이상인 경우 사용비율이 26.7%에 달한 반면, 고졸이하는 11.5%, 중졸이하는 1.1%에 불과했다.

소득 구간별 인터넷 전문은행 사용비율을 보면 소득이 증가할수록 사용 횟수가 느는 것으로 분석됐다.

월소득 400만원 대 응답자의 사용비율이 27.9%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월 소득 500만원 이상이 21.6%로 뒤를 이었다. 월소득 100~200원은 14.9%, 50~100만원은 6.4%로 사용비율이 급감했다.

인터넷 전문은행 사용자의 직업별 특성을 보면 모바일과 인터넷 접근성이 높은 화이트칼라 직업군인 관리자(28.4%)와 전문가(28.2%), 사무종사자(23.4%)의 비중이 높았다.

이와 달리 모바일과 인터넷 접근성이 상대적으로 낮은 농어업숙련종사자(0.8%)와 단순노무종사자(6.4%)의 인터넷 전문은행 이용 비중이 낮았다.

특히 인터넷 전문은행 사용자의 절대다수(89.7%)가 전자상거래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플랫폼 별 전자상거래 경험 여부 차이를 보면 TV 홈쇼핑은 인터넷 전문은행 사용자가 41.7%, 미사용자가 25.5가 경험했다.

플랫폼 별 상거래 경험비율에서 가장 큰 폭의 차이를 보인 국내 온라인 쇼핑몰의 경우 인터넷 전문은행 사용자의 84.5%가 경험했지만, 미사용자는 절반에 미치지 못하는 36.1%만 경험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체 연령층 가운데 20대의 인터넷 전문은행 사용비율이 32.9%로 가장 높았다.

30대(28.2%)와 40대( 19.9%)도 전체 평균치(13.5%)를 웃돌았지만, 50대(11.1%)와 10대(6.6%), 60대 이상(1.4%)은 평균을 밑돌았다.

남성의 이용비율(14.4%)이 여성(12.7%)보다 근소하게 높았다.

한편, 인터넷 전문은행 사용자 특성은 지난해 한국미디어패널조사 전체 응답자(9427명)중 만13세 이상 응답자 8987명만을 대상으로 인터넷 전문은행 사용 여부를 조사한 결과다.

조사대상 응답자 8987명 중 인터넷 전문은행 사용자는 1209명으로 전체 응답자의 13.5%가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주영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ujulu@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