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토목·조경 공공건설에 쓰이는 자재·공법 선정 깐깐해진다

공유
0


토목·조경 공공건설에 쓰이는 자재·공법 선정 깐깐해진다

LH 실무전문가 333명 심의위원협회 구성, 외부위원 20→50% 늘려

center
한국토지주택공사(LH) 기술혁신 파트너몰에 소개된 교량바닥판 캔틸레버 시공방법. 사진=LH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토목·조경 공사에 사용하는 주요 자재와 공법의 선정에 전문성과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제도를 개선했다.

22일 LH는 '자재·공법 선정제도' 개선을 발표하고, 선정 배점이 높은 '성능평가'의 개선에 집중하기로 했다.

현재의 자재·공법 선정 기준인 ▲설계부서의 경제성 평가(계량 40점) ▲심의위원회의 성능평가(비계량 60점)에서 상대적으로 주관적 요소가 큰 성능평가 부분을 손질하기로 한 것이다.
이를 위해 자재·공법 선정과정의 전문성을 확보하기 위해 해당분야 학위를 소지하고 실무경험이 풍부한 전문가를 뽑아 333명의 심의위원 협회를 구성했다.

동시에 심의위원과 특정 공법·자재 업체 간 사전접촉을 최소화 하기 위해 심의 하루 전 무작위로 심의위원을 선정하고, 외부위원 비율을 기존 20%에서 50% 이상으로 확대함으로써 객관성과 공정성을 높이기로 했다.

선정위원의 구성 내역과 위원회 심의결과는 일반인도 열람할 수 있도록 LH 기술혁신파트너몰에 공개된다.

LH 관계자는 "심의대상 자재·공법 선정에 LH가 선정한 신기술을 1개 이상 포함할 것을 의무화해 건설신기술의 활성화 기반을 조성하며, 향후 선정·시공 된 자재·공법은 사후평가 등을 거쳐 우수 신기술 보유업체의 성장을 지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