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차세대소형위성 1호’ 초기 운영 마치고 2년 임무 돌입... 30일 소형위성 워크숍 개최

기사입력 : 2019-04-24 10:3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차세대 소형위성 1호(사진=KAIST)
KAIST 인공위성연구소는 ‘차세대소형위성 1호’의 성능 검증 및 초기 운영 결과를 기반으로 소형위성 워크숍을 갖는다고 24일 밝혔다.

차세대 소형위성 1호는 한국형 우주과학연구용 위성으로 KAIST 인공위성연구소가 주관하고 한국천문연구원 등 국내 산·학·연구기관이 참여해 개발한 소형화·모듈화·표준화된 100Kg급 위성이다. 지난해 12월 4일 미국 반덴버그공군기지에서 민간 우주기업 스페이스X의 ‘팰컨’로켓에 실려 발사됐다. 이후 약 4개월여 간의 성능 검증을 마치고 이달 중순부터 본격적으로 2년간의 임무 수행에 들어갔다.

채장수 KAIST 인공위성연구소 사업단장은 “발사 후 4개월간의 초기운영을 통해 위성 상태와 자세 제어 및 기동 성능, 태양전지판 전개와 전력생성 및 분배, 태양폭풍 방사선 및 플라스마 측정, 7개 우주 핵심기술에 대한 전반의 기능을 점검한 결과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채 단장은 이어 “차세대 1호는 기술시험을 위해 국내 위성 최초로 관성항법장치를 싣고 있는 만큼 향후 달 및 행성 탐사 등에 중요한 기술적인 자료를 확보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이번 소형위성 워크숍은 30일 KAIST 대전 본원 인공위성연구소 1층 대회의실에서 개최된다. 우주 분야에 종사하는 60여명의 국내 산학연 전문가와 과기정통부 관계자가 참석해 차세대 1호를 통해 얻은 연구 성과를 공유한다..

민경욱 KAIST 물리학과 교수가 우주 플라스마 측정결과에 대해 발표하고 정웅섭 한국천문연구원 박사는 태양폭풍의 측정결과를 각각 발표한다.

이밖에 ▲KAIST의 3차원 적층형 메모리, S-대역 디지털 송수신기 ▲AP우주의 표준형 탑재 컴퓨터와 고속 자료처리장치 ▲져스텍의 반작용 휠 ▲세트렉아이의 고속⋅고정밀 별 추적기 ▲파이버프로의 광학형 자이로 등 국내 산학연이 독자 개발한 핵심 우주 부품의 성능검증 결과발표와 함께 관련 제품의 전시도 함께 이뤄질 예정이다.

이들 부품 가운데 3차원 적층형 메모리와 S-대역 디지털 송수신기는 차세대 1호와 2호 위성에, 반작용 휠과 광학 형 자이로는 차세대 2호에, 그리고 표준형 탑재 컴퓨터는 차세대 중형위성에 각각 적용을 위해 현재 국산화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세진 KAIST 인공위성연구소장은 “차세대 1호를 통해 검증된 핵심기술은 앞으로 우리나라 우주기술 산업화는 물론, 지난 2016년 기준 약 380조원에서 2045년 3000조원까지 확대가 예상되는 세계 우주 시장에서 우리나라에 많은 경제적인 이익을 가져다줄 것”이라고 개대감을 표시했다.


안재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emin@g-enews.com

관련기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