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4·27 남북정상회담 1주년 기념식 판문점서 열려...‘반쪽짜리 행사’ 지적도

공유
0


4·27 남북정상회담 1주년 기념식 판문점서 열려...‘반쪽짜리 행사’ 지적도

left
일본 플루티스트 타카기 아야코가 4.27 판문점 선언 1주년을 하루 앞둔 26일 오후 경기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 탑 앞에서 리허설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첫 만남인 4·27 정상회담 1주년 기념식이 27일 판문점 남측 지역 회담 장소에서 열린다.

통일부와 서울시, 경기도는 이날 오후 7시부터 판문점에서 ‘먼 길’을 주제로 ‘평화 퍼포먼스’를 펼친다.

이날 행사에는 서울시와 경기도 주민을 비롯해 미국·일본·중국·러시아·독일 등 주한 외교사절단과 유엔사 군사정전위 관계자 등 약 500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은 4·27 정상회담 1주년을 기념하는 영상 메시지를 보낼 것으로 알려졌다.
1주년 기념식에는 한국을 비롯해 미국, 중국, 일본 아티스트들이 약 1시간 동안 축하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남북 정상이 처음 만난 군사분계선에서는 미국의 첼로 거장 린 하렐이 바흐의 무반주 첼로 조곡 1번을 연주한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기념식수를 한 판문점 군사정전위원회 소회의실 옆 잔디밭 길에서 일본인 플루티스트 타카기 아야코가 작곡가 윤이상의 곡을 연주한다.

또한 남북 정상 단둘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눈 '도보다리'에서는 한국인 바이올리니스트 임지영이 바흐의 샤콘느를 들려준다.

한편 이날 기념식에는 최근 냉랭한 남북한 관계를 보여주듯 북한 관계자들이 참석하지 않는다.

정부는 지난 22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행사 계획을 북한에 알렸지만 북측은 이에 응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entlemin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