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첨단 기술 품은 공공서비스 '눈길'…ICT 기반 공공분야 226억원 투입한다

공유
1


첨단 기술 품은 공공서비스 '눈길'…ICT 기반 공공분야 226억원 투입한다

미세먼지·재난안전 등 국민생활과 밀접한 현안 해결·공공서비스 혁신 과제 등 중점

center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0일 서울 포스트타워에서 '2019년도 ICT 기반 공공서비스 촉진사업 설명회'를 개최하고, 지능정보 기술을 활용한 공공서비스 개발을 위해 19개 과제에 총 226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사진=최지웅 기자)
다음달부터 ICT(정보통신기술) 기반 공공서비스 촉진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사물인터넷(IoT)으로 버스정류장의 미세먼지를 측정하고 지능형 레일로봇을 이용해 사고를 예측하는 등 각종 공공서비스에 첨단 기술이 적극 도입된다.총 19개 과제에 226억원이 투입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0일 서울 포스트타워에서 '2019년도 ICT 기반 공공서비스 촉진사업 설명회'를 개최하고, 이같은 내용의 지능정보 기술을 활용한 공공서비스 개발 및 지원 계획을 밝혔다.

정부는 다음달부터 과제별 조달 발주로 사업자를 선정하고 본격 사업에 착수한다.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로봇, 가상현실(VR) 등 신기술을 공공부문에 적용해 미세먼지, 재난안전 등 국민생활과 밀접한 현안을 해결하고, 공공서비스 혁신을 위한 과제를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날 설명회에서는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국가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의 수요조사를 통해 접수·선정된 19개 과제의 내용들이 소개됐다.
구체적으로 경기 성남시와 남양주시는 '정류장 주변도로 미세먼지 빅데이터 기반 대응시스템 구축' 사업을 진행한다. IoT 기반 버스정류장 미세먼지를 측정하고, 운행경로 최적화 등 도로청소 차량을 효율적으로 운영·관리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시는 사고 발생 시 신속한 조기 대응으로 국민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도록 '열화상·환경정보 기반 재난예방시스템 구축' 사업을 추진한다. 지능형 레일로봇을 이용해 통신시설과 하수도시설 환경정보를 수집하고 변화를 감지해 사고를 예측·예방한다.

한국문화정보원은 지난해 도입한 큐레이팅봇의 큐레이팅 지식·질의응답 데이터를 확장하고 자율주행 기능을 고도화해 박물관·도서관 등의 전시공간에 배치한다. 또 3차원(3D)·홀로그램 등 실감형 데이터의 시각화 기술을 추가해 문화 분야의 공공서비스를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도 ▲혁신상품 공공조달 플랫폼 구축(조달청) ▲산재·고용보험 빅데이터 기반 지능형 직업재활 코디네이터 지원시스템 개발(고용노동부, 근로복지공단) ▲홍채 및 지능형 영상감시 승무원 자동출입국 심사대 구축(법무부 인천공항출입국·외국인청) ▲AI기반 무역금융사기 위험징후 포착 지원 시스템(관세청) ▲국가 암 지식정보 중심의 인공지능 기반 상담형 챗봇 서비스(국립암센터) 등 다양한 사업이 추진된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ICT를 공공분야에 선도적으로 시범 적용해 관련 분야 혁심 및 초기 신시장 수요 창출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최지웅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w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