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CGV, “거실 감성 담은 밝은 상영관”…‘씨네&리빙룸’ 오픈

공유
0


CGV, “거실 감성 담은 밝은 상영관”…‘씨네&리빙룸’ 오픈

center
CGV는 상영관은 어둡다는 고정관념을 깬 밝은 상영관 ‘씨네&리빙룸’을 열었다. 사진=CGV 제공

“상영관은 어둡다는 고정관념이 깨지고 새로운 관람문화가 조성되지 않을까하는 기대감을 모아 ‘씨네&리빙룸’을 기획했다. ‘씨네&리빙룸’은 밝고 세련된 거실의 무드의 삼성을 담은 신개념 소셜 상영관이다.”

성인제 CGV 컬쳐플렉스사업팀 팀장 30일 서울 성동구에 자리한 CGV왕십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CGV는 이날 신규 특별관 ‘씨네&리빙룸’이 CGV왕십리에서 문을 열었다고 밝혔다.

CGV는 ‘씨네&리빙룸’을 열며 100년 넘게 이어져온 어두운 상영관이라는 고정관념을 깨고 밝은 상영관이라는 새로운 가치를 제시했다. 적당한 조도의 밝은 관람 환경에서 LED 스크린의 밝고 선명한 화질이 돋보이게 된다. ‘씨네&리빙룸’은 상영관 밝기를 높여 휴대전화를 사용하기 어려운 어두운 상영관의 문제를 해소했다. 타인에게 불편을 주지 않으면서도 편안하고 자유롭게 영화를 볼 수 있게 하기 위해서다. 성 팀장은 "밝은 환경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궁금한 점을 검색해보거나 간단한 다과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씨네&리빙룸’은 단순히 영화를 관람하는 공간을 넘어 경험을 만끽하고 인증하고 싶은 인스타그래머블(Instagramable)한 공간으로 조성됐다. 집의 대문을 형상화한 상영관 문을 열고 들어가면 코랄 핑크색 벽에 감각적 타일 바닥으로 꾸며진 입장로가 펼쳐진다. 스튜디오를 연상시키는 밝은 조명과 전신 거울이 설치됐다. 한쪽 벽면은 아기자기한 꽃과 식물로 장식했다. 상영관 곳곳이 포토존이나 다름없다.
상영관 내부는 ‘내가 꿈꾸는 거실’에 대한 환상을 10가지 콘셉트로 구현했다. 10개로 나눠진 구역은 그레이, 블루, 화이트, 옐로우, 베이지 등의 컬러감을 강조한 좌석과 감각이 돋보이는 벽면, 바닥 다자인으로 공간마다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했다. 스크린 하단에는 벽난로로 포인트를 줘 따뜻한 분위기를 더했다. 성 팀장은 “입장 통로부터 퇴장로까지 마음껏 인증샷 찍어서 SNS에 올려서 자랑할 수 있는 재미난 공간을 만들었다”고 소개했다.

극장의 기본 형식인 3S(Screen, Sound, Seat)도 새로운 형식으로 탈바꿈했다. ‘씨네&리빙룸’은 거실형 극장 콘셉트에 맞춰 시네마 LED스크린을 도입했다. 가로 10m의 대형 화면에 최대 300 니트 밝기와 4K 해상도를 구현한 LED스크린은 더 선명한 화질과 입체감을 제공한다. 일반관보다 2배 이상 밝은 화면으로 2D 뿐만 아니라 3D 입체영화까지 상영할 수 있다.

사운드 시스템은 LED 스크린에 최적화시켰다. 하만(Harman)의 LED스크린 전용 사운드 시스템에 6대의 스피커를 천장에 추가로 설치해 ‘사운드 샤워’를 체험할 수 있는 스카이 3D 사운드 효과를 제공한다. 서라운드 저음부 강화를 위한 임팩트 서라운드 우퍼 시스템도 도입돼 공간감 있는 사운드를 구현했다.

‘씨네&리빙룸’에는 25개의 가죽 소파가 설치됐다. 50명까지 관람할 수 있다. 각 구역은 양옆과 앞뒤 공간을 2m 이상 확보하고 소파마다 칸막이를 설치해 넉넉하고 프라이빗한 공간을 조성했다. 각 좌석에는 다리를 올릴 수 있는 스툴, 개인 테이블, 쿠션, 조명, 휴대폰 조명기 등을 마련했다.

영화 상영 20분 전부터는 ‘컬처 타임’이 실시된다. 영화를 관람하기 전에 편안한 음악을 감상하며 스크린을 통해 전 세계의 명화를 볼 수 있다. 향후 ‘씨네&리빙룸’에서는 다양한 취미를 즐길 수 있는 원데이 클래스, 토크 프로그램 등 문화행사와 집들이 분위기의 페스티벌도 개최될 예정이다.

성 팀장은 “떠오르는 최신 문화 트렌드와 고객들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접목한 새로운 콘셉트의 특별관들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여가플랫폼’으로서의 극장 가치를 재발견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형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yu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