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모빌, ‘공동주택관리플랫폼 모빌’ 출시…5월 7일 광명시 첫 시행

공유
0


모빌, ‘공동주택관리플랫폼 모빌’ 출시…5월 7일 광명시 첫 시행

center
카카오페이 자회사 모빌이 관공서 주택과의 업무 효율화를 위한 ‘공동주택관리플랫폼 모빌’을 새롭게 출시했다.
아파트앱 '모빌'서비스를 제공해 온 카카오페이 자회사 모빌(대표 서대규)이 관공서 주택과의 업무 효율화용 ‘공동주택관리플랫폼 모빌’을 새롭게 출시했다. 아파트 관리사무소에서 사용하고 있는 ‘아파트앱 모빌’과 연결해 보다 빠르고 편리한 소통을 지원하는데 중점을 둔 프로그램이다.

모빌은 지난 2014년에 설립된 스타트업으로서 그동안 아파트 입주민과 관리사무소를 대상으로 전자투표·전자결재·전자관리비고지서 등 아파트 내 소통·업무 편의를 돕는 아파트앱 ‘모빌’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이번에 새로 출시된 공동주택관리플랫폼 모빌은 아파트 관리사무소만큼 복잡한 관공서 주택과의 업무 프로세스를 전산화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개발된 관내 업무 편의 서비스다.
지금까지 관공서 주택과는 관내 아파트에 팩스·우편을 통해 공문을 개별 발송하고 각각 회신을 받아야 했아. 전자결재 서비스에 관심이 많아도 제한적인 여건으로 시행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공동주택관리플랫폼 모빌은 아파트 관리사무소에서 사용하고 있는 ‘아파트앱 모빌’과 연결해 보다 빠르고 편리한 소통을 지원하는데 중점을 둔 이 앱은 ▲관내 아파트에 부착할 관공서의 소식·정보 전달 ▲아파트 관리사무소 및 입주자대표회의 대상 공문 발송 및 회신 ▲아파트 관리사무소 및 입주자대표회의 대상 전자결재 요청 ▲관리규약개정 등 입주민 동의가 필요한 경우 전자투표 요청 등 다양한 업무를 ‘공동주택플랫폼 모빌’을 통해 처리할 수 있다. 관리사무소 및 입주자대표회의도 관공서의 요청에 따라 ‘아파트앱 모빌’로 전자결재, 전자투표를 진행한 후 관공서에 편리하게 회신할 수도 있다.

공동주택관리플랫폼 모빌은 전국지방자치단체 중 최초로 광명시에서 도입해 다음 달 7일부터 본격적으로 서비스가 시행된다.

안세미 모빌 공동주택관리플랫폼 사업팀장은 “단순 업무협약 수준을 넘어서 광명시와 함께 최초로 공동주택과의 관내 업무 시스템을 도입할 수 있게 되어 만족스럽다”며 “광명시를 시작으로 더욱 많은 관공서와 아파트에서 모빌을 통해 효율적인 업무 시스템을 경험하고 행정비용 절감 및 환경 보호 등 사회적 가치 실현에도 동참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지웅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w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