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019 LCK 결승전, 전 세계 288만명 시청했다

공유
0


2019 LCK 결승전, 전 세계 288만명 시청했다

center
리그오브레전드(LoL)의 개발 및 유통사 라이엇게임즈는 지난 1월 16일부터 4월 13일까지 진행된 ‘2019 LCK 스프링’의 다양한 기록들을 7일 공개했다.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의 국내외 동시시청자 수가 약 288만명을 기록했다.

리그오브레전드(LoL)의 개발 및 유통사 라이엇게임즈는 지난 1월 16일부터 지난달 13일까지 진행된 ‘2019 LCK 스프링’의 다양한 기록들을 7일 공개했다.

먼저 온라인 최고동시시청자 수를 기록한 경기는 지난달 13일 치러진 ‘SK텔레콤 T1’과 ‘그리핀’ 간의 결승전이다. 국내 46만 명, 해외 242만 명을 합쳐 약 288만 명이 시청했다. 특히 국내 최고동시시청자 수인 46만 ’은 지난 2015년 LCK가 리그제로 출범한 이후 최고 기록이다.
또한 정규 리그 90경기의 온라인 최고동시시청자 수 평균은 국내외 합쳐 약 71만명으로 확인됐다. 국내에서 15만9000여 명, 해외에서 55만5000여 명이 LCK 정규 리그를 각각 시청했다.

center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의 국내외 동시시청자 수가 약 288만명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LCK 스프링은 다양한 언어와 중계 플랫폼으로 생중계됐다. 한국어, 영어, 중국어, 프랑스어, 독일어, 일본어 등 6개 언어를 지원했으며, SBS 아프리카TV 채널 및 트위치, 아프리카TV, 네이버, 페이스북, 유튜브, 후야 TV, 오픈 REC 등 국내외 온라인 플랫폼으로 송출됐다.

현장 관객 수도 공개됐다. 올해부터 LCK 경기가 진행된 서울시 종로구 소재의 전용 경기장 ‘롤파크(LoL PARK)’를 찾은 현장 관객 수는 총 3만여 명으로 정규리그 한 경기당 약 333명이 현장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포스트시즌에는 결승전을 방문한 5천여 명의 관객을 포함해 총 6천여 명의 관객이 현장에서 경기를 관람했다.

특히 올 시즌 정규 리그 총 90경기 중 절반에 가까운 42경기가 매진됐다. 포스트시즌에는 4경기가 모두 매진됐다. 현장을 찾은 관객 성별 비중은 남성 59.7%, 여성 40.3%로 나타났다. 연령층은 10~30대가 93.5% 이상을 차지했다. 또 해외 관객 비중은 정규 리그 3.8%, 포스트시즌 0.3%로 집계됐다.


최지웅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w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