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금융권 지속가능채권 속속 발행

공유
0


금융권 지속가능채권 속속 발행

center
금융회사들이 '지속가능채권' 발행에 나서고 있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이 지난 2월 2000억 원 규모의 지속가능채권을 발행한 데 이어 최근 대만 자본시장에서 4억5000만 달러 규모의 포모사 지속가능채권을 발행했다.

지속가능채권은 사회 취약계층 지원과 일자리 창출, 신재생에너지 개발과 환경 개선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발행하는 특수목적 채권이다.

지속가능채권을 발행하기 위해서는 국제자본시장협회(ICMA)가 제정한 '지속가능채권 가이드라인'에 부합하는 내부 관리체계를 구축하고, 외부평가기관으로부터 관리체계를 검증받아야 한다.

또 채권으로 조달한 자금은 사전에 정한 용도에만 사용해야 하고 그 사용 내역과 영향을 주기적으로 투자자들에게 알려야 한다.

우리은행은 이번에 지속가능채권으로 조달한 자금을 태양광, 에너지재생, 담수전환, 중소기업 수출입금융 지원 등에 사용하기로 했다.

시중은행의 지속가능채권은 지난해 10월 국민은행이 3억 달러 규모로 외화 지속가능채권을 발행한 것이 처음이다. 국민은행은 올해 1월 4억5000만 달러어치를 다시 발행했다.

KEB하나은행도 올해 1월에 6억 달러 규모의 외화 지속가능채권을 발행했고, 신한은행은 지난달 4억 달러어치를 발행했다.

지속가능채권과 비슷한 녹색채권(Green Bond)와 사회적채권(Social Bond)도 발행하고 있다. 녹색채권은 친환경 사업, 신재생에너지 등에, 사회적채권은 일자리 창출, 취약계층·중소기업 지원 등에 사용할 목적으로 발행되는 채권이다.

사회적채권은 여신전문금융회사로서는 우리카드가 지난달 1000억 원 규모를 처음으로 발행했다.

우리카드는 이 채권으로 발행한 자금을 영세·중소 가맹점에 카드결제대금을 지급하는 데 사용하기로 했다.

현대캐피탈은 2월에 2억5천만 스위스프랑 규모로 녹색채권을 발행한 데 이어 지난달 3000억 원 규모의 원화 채권을 발행했다.

시중은행 중에서는 신한은행이 지난해 8월 2000억 원 규모의 녹색채권 발행에 성공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