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구자열 LS 회장, 日 고객사 경영진 만나 사업 파트너십 강화

공유
0


구자열 LS 회장, 日 고객사 경영진 만나 사업 파트너십 강화

13~17일, 日 JX금속‧얀마‧미쓰비시 등 경영진과 만나 사업협력 강화

center
구자열 LS그룹 회장(사진=LS그룹 제공)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13일부터 17일까지 일 주일간 일본 고객사 방문을 통해 사업파트너십 강화에 나선다고 LS그룹이 14일 밝혔다.

LS그룹에 따르면 구자열 회장은 매년 4~5월경 그룹 계열사들이 파트너로 삼고 있는 일본 주요 고객사 경영진들을 정기적으로 만나 사업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협력 관계를 다져왔다.

구 회장은 첫날인 13일 LS-니꼬동제련 공동 출자사 JX금속(JX Nippon Mining & Metals)의 오오이 사장, 미우라 상무 등과 만나 양사간 오랜 협력 관계를 공고히 하고 제련 분야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이후 얀마(Yanmar), 후루카와전기(Furukawa Electric), 미쓰비시 자동차(Mitsubishi Motors), 몽벨(Montbell) 등 LS 주요 사업 분야 파트너사 경영진을 만나 회사간 기술적·사업적 협력 범위를 더욱 넓혀가기 위한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 회사들은 각각 LS엠트론, SPSX(슈페리어 에식스), LS오토모티브, LS네트웍스 등과 사업 협력 관계에 있는 고객사들로 일본뿐만 아니라 세계 시장에서 기술 경쟁력을 가진 글로벌 기업들이다.

마지막 날에는 보스턴컨설팅그룹(BCG) 동경사무소를 방문해 세계적인 일본기업의 성공적인 사업 포트폴리오 전환 사례를 공유하고 LS그룹 미래상을 연구할 계획이다.

LS그룹 관계자는 “구 회장이 평소 주력사업 기술 경쟁력을 글로벌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특히 올해는 실행력 강화와 성과 창출을 임직원들에게 강조한 만큼 향후 더욱 활발한 현장경영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특히 그룹의 미래 전략을 준비하고 추진하는 구자은 미래혁신단 회장도 참여하며 미래 성장동력 준비가 가속화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