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파리서 SNS 테러 규제 ‘크라이스트처치 선언’…미·중 미온적 효과 불투명

공유
0


[글로벌-Biz 24] 파리서 SNS 테러 규제 ‘크라이스트처치 선언’…미·중 미온적 효과 불투명

center
SNS 악용을 막기 위한‘크라이스트처치 선언'이 채택됐다.


파리에서 15일(현지 시간) 열린 국제회의에서 테러리스트에 의한 인터넷 교류사이트(SNS)의 악용을 막기 위한 민관 협력을 확인하는 ‘크라이스트처치 선언’ 이 채택됐다. 이날 18개국 기관과 대형 정보기술(IT) 기업 8개사가 이에 동참했지만 중국정부와 기업, 미국정부 등이 불참하면서 어디까지 실효성이 있을지 불투명하다.
선언은 테러리스트나 과격주의자에 의한 SNS 악용방지를 향해서 각국 정부가 적절한 법 정비를 진행시키고 IT기업 측이 위험한 투고를 발견할 때 ‘즉시적으로 영구삭제’하거나 삭제기준의 투명성을 보다 높이거나 하는 등의 항목이 포함됐다.

하지만 IT분야에서 급속한 발전을 이루고 있는 중국정부와 기업들, 회의에 참가한 구글이나 아마존, 페이스북(FB), 트위터 등 많은 거대 IT기업을 관리하는 미국정부는 이 선언에 찬동하고 있지 않다. 사이버 공간의 악용방지에는 양국의 협력이 불가결하기 때문에 선언의 효과는 제한적일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