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의 야심 "2030년 세계 1위 제약사 화이자 따라잡는다"

공유
1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의 야심 "2030년 세계 1위 제약사 화이자 따라잡는다"

center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16일 오전 인천시청에서 열린 '셀트리온그룹 비전 2030 발표'에서 주요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서정진(62·사진) 셀트리온 회장이 40조원을 투자해 글로벌 1위 제약업체 화이자를 따라잡겠다는 야심찬 포부를 밝혔다.

서 회장은 16일 인천 남동구 인천시청에서 열린 ‘셀트리온그룹 비전2030’ 기자간담회에서 생명공학 기업 셀트리온그룹이 2030년까지 인천 송도, 충북 오창 등에 총 40조원을 투자하고 1만명을 고용해 화이자를 뛰어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셀트리온은 “2030년까지 100만리터급 바이오의약품 생산설비를 갖추겠다”고 밝혔다. 셀트리온은 국내에 40만리터급 공장을 확보하고 중국에 20만리터, 나머지 40만리터를 국내 또는 해외에 지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100만리터급 바이오의약품 생산설비 투자는 바이오 업계에서도 사상 최대 규모 투자이다. 100만리터 바이오의약품 투자가 실현되면 셀트리온은 세계 최대 규모의 바이오의약품 생산업체가 된다. 현존하는 세계 최대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 기업은 삼성바이오로직스로 36만리터 설비다. 이에 따라 외국 제약사 론자(26만리터)나 베링거인겔하임(24만리터) 같은 기업은 셀트리온을 따라잡을 수 없게 될 것이라는 게 서 회장 설명이다.

그는 "셀트리온은 삼성바이오로직스(이하 삼바), 인천시와 함께 바이오밸리 건설을 논의해왔다"며 “삼바가 현재 인천시와 부지 논의를 진행 중이며 그 결과를 보고 셀트리온도 같은 조건으로 부지를 얻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여태까지 영업이익의 40%정도를 투자왔다. 2030년까지 영업이익의 40%를 투자하면 약 32조원쯤 된다. 이 가운데 20조원은 연구개발(R&D)에 쏟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 회장은 "화이자 매출액이 55조원, 이익이 16조원"이라며 " 셀트리온도 2030년쯤 되면 이익이 화이자 수준에 근접할 것"이라고 말했다.

셀트리온은 또 바이오시밀러(바이오복제약), 원격의료, 인공지능(AI) 의료장비 등 유비쿼터스 헬스케어를 통해 새로운 시장 개척에 나설 계획도 내비쳤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