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예고]'여름아 부탁해' 15회 이영은, 윤선우와 강렬한 첫만남…이채영, 김사권 술집으로 유혹 성공

기사입력 : 2019-05-20 09:4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20잃 오후 방송되는 KBS1TV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 15회에서는 왕금희(이영은)가 스타 셰프 주상원(윤선우)과 서점에서 우연히 첫만남을 갖는 가운데 주상미(이채영)는 짝사랑남 한준호9김사권)를 술집으로 유인하는데 성공하는 반전이 그려진다. 사진=KBS1TV '여름아 부탁해' 15회 예고 영상 캡처
'여름아 부탁해' 이영은이 서점에서 윤선우와 첫 만남을 갖는다.

20일 오후 방송되는 KBS1TV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극본 구지원, 연출 성준해) 15회에는 왕금희(이영은 분)가 스타 셰프 주상원(윤선우 분)과 첫 만남을 갖는 반전이 그려진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여름아 부탁해' 15회 예고 영상에 따르면 주상미(이채영 분)가 짝사랑남 한준호(김사권 분)를 술집으로 불러내는데 성공해 긴장감을 자아낸다.

이날 금희, 입양아들 여름(송민재 분)이와 서점에 간 한준호는 주상미 전화를 받다가 여름이를 잃어버린다.

준호에게 여름이를 맡긴 금희는 요리책을 고르다 주상원과 우연히 마주친다. 책을 보던 금희가 "어?"라며 깜짝 놀라자 우연히 옆자리에 있던 저자 주상원이 "책이 뭐 잘 못 됐나요?"라고 묻는다.
이에 금희가 "의사였다는 걸 내세워서 별룬데요. 전"이라고 솔직한 평을 내놓는다. 그 말에 상원은 "아이 그거야 출판사에서 하도 그러라고 해서...그랬겠죠"라며 엉겹결에 저자임을 암시한다.

앞서 주상원은 부친 주용진(강석우 분)의 병원사업을 이어받기 위해 의대에 진학했다, 그러나 6년전 모친 허경애(문희경 분)가 여자친구를 극렬하게 반대하자 미국으로 떠난 상원은 의사를 포기하고 세프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다.

한편, 준호는 서점에서 주상미 전화를 받다가 여름이를 잃어버리고 혼비백산한다. 놀란 금희가 "어떻게 된 거야?"라고 묻자 준호는 "통화하는 데 없어졌어"라고 대답한다.

서점에서 우연히 여름이를 발견한 주상원이 "니가 혹시 여름이니?"라고 확인해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든다.

한편, 주상미는 짝사랑남 한준호를 술집으로 기어이 불러낸다. 상미는 "준호씨 저 지금 준호씨 근처 바에 있어요. 올 때까지 기다릴테니까"라고 준호에게 전화를 건다.

상미 전화를 받은 준호는 금희를 집에 남겨두고 술집으로 향해 긴장감을 증폭시킨다.

윤선우의 합류로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고 있는 '여름아 부탁해'는 평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