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걸음·운전습관으로 보험료 할인...인슈어테크 적극 활용

기사입력 : 2019-05-21 15:5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자료=금융감독원
보험회사들이 혁신기술인 ‘인슈어테크(InsurTech)’ 활용범위를 넓히고 있다.

인슈어테크는 상품개발, 계약체결, 고객관리에 이르는 보험업무 각 분야에 핀테크 기술을 융합해 효율적이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2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보험사들은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해 새로운 보험상품을 개발하고 빅데이터를 분석해 보험대상을 추출하고 계약심사를 고도화하고 있다.

또 개인화된 보험상품을 개발하고 신속한 고객 응대, 지급처리, 사고 예방 등에도 신기술이 활용되고 있다.

AIA생명보험은 모바일앱, 운동량 측정 앱, 웨어러블 디바이스 앱 등을 통해 고객들의 건강습관 정보를 수집해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보험을 선보였다.
흥국생명도 스마트폰 앱에 하루 평균 7000걸음 이상으로 측정되면 보험료의 7%, 1만 걸음 이상이면 10%를 6개월마다 환급한다.

삼성화재, KB손해보험, DB손해보험은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애플리케이션 T맵을 켜고 일정 거리 이상 주행한 운전자 중 안전운전 점수를 충족하면 보험료를 5∼10% 할인해준다.

현대해상은 ODB가 설치된 차량에 자동차보험료를 7% 할인해준다. 이를 통해 수집된 정보가 안전운전 요건을 충족하면 보험료를 5% 추가 할인된다.

빅데이터는 보험사가 보험사기를 방지하고 고위험군을 걸러낼 때 활용된다. 인공지능은 고객과의 상담을 통한 계약관리 서비스에 도입됐다.

삼성생명, 라이나생명 등은 챗봇을 통해 계약조회, 보험계약 대출접수 및 상환, 보험금 청구신청·조회 등 고객QNA 업무를 실시간으로 처리한다.

교보생명과 오렌지라이프는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해 자동청구시스템이나 보험증권 진위 검증 등에 활용하고 있다.

금감원은 “보험사들은 인슈어테크를 활용해 다양한 맞춤형 상품을 개발하고, 보험사고 발생을 예방할 수 있다”며 “동시에 업무처리 효율화도 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