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감정원, 중소감정평가법인과 상생 협력 확대

보상사업 평가업자 선정 시 중소법인 참여 기회 확대, 가점 부여

기사입력 : 2019-05-22 15:4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로고=한국감정원
한국감정원은 대형 법인 위주로 편중된 업무에서 벗어나 중소법인과 상생 협력해 부동산 시장의 질서를 체계화할 방침이다.

한국감정원은 공익사업 손실보상업무를 위한 감정평가 의뢰를 받을 경우 소규모 감정평가법인에 많은 업무를 배정 할 수 있도록 자체 '감정평가업자 선정 지침'을 개정했다고 22일 밝혔다.
개정된 지침에 따르면, 예정된 감정평가금액이 200억 원 미만이면 대형 감정평가법인의 입찰 참여를 제한하고 '중소기업기본법' 등에 따른 소기업·소상공인이면 신용도, 업무경력, 수행실적, 조직구성 등을 평가하는 감정평가업자 제안서 심사에서 5점의 가점을 부여하도록 했다.

'중소기업의 튼튼한 성장 환경 구축'이라는 국정과제에 따라 감정원도 이번 지침 개정을 통해 소형 감정평가법인이 경쟁력을 갖추고, 자립기반을 강화할 수 있는 동반성장 생태계 조성을 지원할 계획이다.

김학규 원장은 "대형법인 위주로 수익, 업무량이 편중된 현실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법인과의 지속적인 상생 협력방안을 선도적으로 마련할 계획에 있으며, 앞으로도 감정평가 등 부동산 시장의 안정과 질서유지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

오은서 기자 oestar@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부동산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