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 희망 사다리 걷어 찼다"... 김종천 대전시의장 사퇴여론 '부글부글'

기사입력 : 2019-05-24 05:3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더 이상 시민을 대표할 자격이 없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23일 대전시티즌 선수선발 청탁 의혹에 휩싸인 김종천 시의회 의장은 “팬들에게 큰 실망을 주었다. 이제 더 이상 시민을 대표할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시티즌 신인선수 선발에 깊숙이 개입한 의혹을 받고 있는 김 의장이 좋은 선수를 추천한 것 뿐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청년들의 희망 사다리를 걷어차고 꿈을 짓밟은 김 의장은 대전시민을 대표할 자격을 상실했다"고 말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