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 칼럼] ‘우유 체질’ 유전자

공유
2


[G 칼럼] ‘우유 체질’ 유전자

center
자료사진=뉴시스


“우유는 '완전식품'이다. 냉장고 문을 열 때마다 마시자. 자기 전에 밤참으로도 마시자. 하루에 4분의 1 갤런 이상 마시자. 모든 학교 급식에 우유를 포함시키자.…”

미국 사람들은 이런 캠페인까지 벌이면서 우유를 마셔댔다. ‘완전식품’이라고 믿으며 벌컥벌컥 들이켰다.

덕분에 우유 소비가 늘었고, 생산량도 급증했다. 하지만 너무 많이 생산되었다. 아무리 마셔도 남아돌았다. 처분하는 데 골치를 앓게 되었다.

미국은 남아도는 우유를 ‘인도적인 차원’에서 세계의 굶주리는 사람들에게 원조하기로 했다. 보관하기 쉽도록 분유로 가공했다.

우선, 8800만 파운드의 분유를 브라질로 보냈다. 브라질의 가난한 사람들은 ‘완전식품’을 얻어먹고 힘을 낼 것이었다. 1962년이었다.

그러나 브라질 사람들은 힘을 쓰지 못했다. 오히려 분유를 물에 타서 마시더니 헛배가 오르고 복통과 설사를 앓았다.

미국은 오염된 물에 분유를 타서 마시면 안 된다고 충고했다. 그렇지만 깨끗한 물에 타먹어도 마찬가지였다. 여전히 속을 앓고 있었다.
미국은 그 이유를 조사했다. 브라질 사람들에게는 우유 안에 든 당분을 소화시키는 ‘락타아제’라는 효소가 부족했다. 그래서 소화불량에 걸리고 설사를 한 것으로 밝혀졌다. 브라질의 가난뱅이들은 ‘우유체질’이 아니었던 것이다. 그랬으니 브라질 사람들에게 우유는 ‘불완전식품’이었다.

미국은 조사를 좀 더 해봤다. 그런 결과 우유를 완벽하게 소화시킬 수 있는 ‘인종’은 유럽, 그 중에서도 북유럽 인종뿐이라는 사실도 알게 되었다.

대한민국을 비롯한 중국, 일본 등 동아시아 사람 중에서는 불과 5% 정도만 우유를 소화시킬 수 있다는 새로운 사실도 ‘발견’했다. 동아시아 사람들은 희한하게도 인구의 절대다수가 우유를 소화시키지 못하고 있었던 것이다.

그렇지만 전혀 새로울 것 없는 사실이었다. 중국 사람들은 진작부터 알고 있었다. 그래서 먹을 것이라면 젓가락부터 들이밀면서도 우유만큼은 외면했다.

중국 사람들은 우유를 소의 ‘타액’처럼 불결한 분비물이라고 여겼다. ‘보기 흉하고 역겨운 냄새가 나는 분비물’이었다. 우유를 마시느니 차라리 소의 침을 핥겠다며 ‘완강한 거부감’을 보였다.

중국 문명비평가 임어당(林語堂)은 이렇게 쓰기도 했다.

“우리가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앞으로도 먹지 않으리라고 여겨지는 것은 오직 치즈뿐이다. 몽골의 신도 우리로 하여금 치즈를 먹도록 설득할 수 없고, 유럽 사람들은 더욱더 우리에게 그것을 권할 수 없다.”

미국 사람들은 중국요리를 가끔 즐기면서도 그런 사실을 눈치 채지 못하고 있었다. 중국요리 가운데 우유를 사용한 요리는 없었다. 크림소스를 뿌리거나, 치즈를 넣은 요리도 없었다. 국수나 밥에 버터를 곁들이지도 않았다.

그랬던 중국 사람들이 이제는 ‘더러운 분비물’인 우유를 ‘엄청’ 소비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조금 낡은 통계지만, 1인당 연간 유제품 소비량이 유럽과 맞먹는 수준인 20kg에 달하고 있다고 한다.

그런 면에서는 우리도 다르지 않다. 없던 ‘락타아제 유전자’가 생기기라도 한 듯 우유를 많이들 마시고 있다.

6월 1일은 우유 소비를 늘리자는 ‘세계 우유의 날’이다. 그런데, 가격이 오르는 바람에 좀 비싼 게 늘리기 껄끄러운 것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