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슈 24] 홍콩 대규모 반정부시위 배경은 ‘일국양제’ 붕괴 ‘본토동화’ 가속 위기감

공유
0


[글로벌-이슈 24] 홍콩 대규모 반정부시위 배경은 ‘일국양제’ 붕괴 ‘본토동화’ 가속 위기감

center
12일 홍콩 입법회(의회) 건물 주변에서 경찰이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시위대를 향해 최루가스를 발포하고 있다.


홍콩의 ‘범죄인 본토인도’ 조례개정안에 대해 100만 명을 넘는 반정부시위대가 입법회(의회) 포위해 반대의사를 밝혔다. 강렬한 반발의 배경에는 1997년 영국에서 중국반환 이후 홍콩이 계속 유지해 왔던 ‘일국양제’붕괴와 중국 ‘본토동화’ 진전에 대한 위기감이 깔려있다.

“홍콩을 지킨다” “중국 본토에 법치는 없다”며 벌어진 지난 9일 시위에는 인구 7명 중 1명에 해당하는 홍콩시민 103만 명이 반대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12일에는 수만 명의 젊은이들이 입법회 앞의 간선도로를 점거하고 항의시위를 이어갔다. 시위 참가자들은 “조례안이 개정되면 홍콩은 중국과 같은 비법치 국가가 될 것”이라며 철회될 때까지 투쟁을 계속할 뜻을 밝혔다.

영국 통치시대의 법제도가 살아 있는 홍콩과 달리 중국의 사법제도는 공산당 지도하에 있어 당의 의향에 따르지 않는 인물의 자의적인 구속도 있을 수 있다. 자유로운 홍콩에서 일상적으로 열려온 시위나 인터넷, 언론마저 규제대상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열성활동가 외의 일반시민에게도 확산되며 ‘일국양제’의 위기를 실감케 한다.

이와 함께 최근 강경노선을 펼치고 있는 시진핑 지도부는 홍콩의 ‘동화정책’으로도 해석할 수 있는 움직임을 잇달아 보이고 있다. 지난 1월에는 중국 국가(國歌)에 대한 모욕행위에 금고형을 포함한 벌칙을 과하는 조례안이 입법회 심의에 들어갔고. 2월에는 중국 광둥성·홍콩·마카오를 일체적 경제권으로 묶는 ‘오왕구 구상’의 가이드라인이 발표됐다. 이처럼 점차 높아지는 중국의 위상은 항상 홍콩시민의 불안감을 자극해왔다.

여기에다 과거 중국경제의 견인차로 여겨졌던 홍콩의 위상이 본토발전에 비해 점차 희미해지고 있는 것도 또 다른 이유로 작용하고 있다. 반환 당시 중국 전역의 국내 총생산(GDP) 대비 홍콩의 비율은 15.5%까지 차지했지만 지난해에는 광둥성 선전시를 밑돌았다. 관광객의 80%는 중국인으로 이제 경제면에서는 홍콩이 중국에 예속되는 구조가 심화되고 있는 것도 위기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