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보잉, 소비자 신뢰도 '곤두박질'… 미국인 80% "737 맥스 운항 재개해도 안탈 것"

기사입력 : 2019-06-15 06: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보잉 737 맥스 항공기.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미국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이 지난 두 차례 추락사고로 소비자 신뢰를 여전히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13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여행객 2000명을 대상으로 보잉 737 맥스 기종에 대한 신뢰도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80% 이상이 맥스 항공기 운항 재개에도 향후 6개월간 절대 탑승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며 "두 차례 추락사고로 보잉 명성이 크게 훼손됐다"고 보도했다.

보잉 737 맥스 기종은 최근 5개월 사이 두차례 추락 사고로 대규모 인명 피해를 내면서 문제가 됐다. 승무원과 승객 189명을 태운 라이언에어 소속 여객기가 지난해 10월2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근 해상에 추락해 탑승자 전원이 사망했으며 지난 3월에는 157명이 탑승한 에티오피아발 여객기가 이륙 6분여 만에 추락했다.

737 맥스는 잇따른 추락 사고 이후 전 세계 40여 개국에서 운항 금지 조치가 내려졌다. 이후 보잉은 추락 원인으로 제기된 조종특성향상시스템(MCAS)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개선에 몰두했고 최근 작업을 완료했다. 그러나 미국 연방항공청(FAA) 요구사항을 모두 충족하지 못해 운항 금지 조치가 아직 풀리지 않고 있다.

현재 보잉은 이달 말 승인을 목표로 작업을 진행하고 있지만 추락사고로 떨어진 737 맥스 신뢰도를 회복하는데 오랜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시장조사업체 앳모스피어 리서치 그룹의 헨리 하트벨트(Henry Harteveldt)는 "보잉 신뢰도가 급격히 추락한 점은 사고 이후 회사 경영진이 무책임하고 오만한 태도를 취했기 때문"이라며 "보잉은 737 맥스 사태로 지난 4월에 이어 2개월 연속으로 항공기 주문을 받지 못하고 있어 향후 실적이 크게 악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상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6554@g-enews.com

박상후 기자 psh6554@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