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등 11개 증권회사 무더기 과태료

기사입력 : 2019-06-15 06:0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파생상품의 일종인 총수익스와프(TRS) 거래를 하면서 금융당국에 이를 보고하지 않은 증권회사들이 무더기로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12일 열린 정례회의에서 KB증권 등 11개 증권회사에 과태료 1억9000만 원을 부과하는 안건이 의결됐다.

TRS는 총수익매도자가 기초자산에서 발생하는 이익이나 손실 등을 총수익매수자에게 이전하고 그 대가로 약정이자를 받는 거래로, 채무보증과 성격이 비슷하며 대기업의 부실 계열사 지원이나 개인 대출 등에 악용될 수도 있다는 지적이다.

이 때문에 증권회사는 자본시장법에 따라 TRS 거래 내역을 매월 금융위에 보고해야 한다.

금융감독원은 공정위가 작년 4월 효성이 TRS를 이용해 계열회사를 부당 지원한 혐의를 적발한 것을 계기로 TRS를 거래한 증권회사에 대한 일제검사를 벌여 이들 증권회사가 2013년 12월부터 작년 5월까지 TRS를 매매·중개하면서 보고를 누락한 사실을 적발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