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주택 ‘부정적’ 이미지 벗는다…단지 디자인 획기적으로 개선

국토부, 경기·인천 등 11곳 공공주택 디자인 공모대상지 선정
신혼희망·일자리복합 등 디자인·품질 개선…2022년말 공급

기사입력 : 2019-06-16 21:2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공공주택 설계공모 대상지구 현황. 자료=국토교통부
정부가 ‘저소득층을 위한 아파트’라는 부정적 인식이 자리 잡힌 공공주택의 이미지 개선에 나선다.

국토교통부는 16일 공공주택이 가지고 있는 부정적 이미지와 고정관념을 개선하기 위해 ‘대한민국 공공주택 디자인 공모’ 대상지로 경기‧인천‧충북 등 전국 11곳을 선정하고 추진계획을 확정했다.

공공부문의 디자인 선도역할 강화를 위해 국토부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와 함께 이번 공모 공동 주최자로 참여할 계획이며, 내년부터 전국 지방공사까지 참여를 확대할 계획이다.

올해 ‘대한민국 공공주택 디자인 공모’ 대상 단지는 LH 시행 사업지 중의 10%이며, 매년 5% 늘려 오는 2022년 25%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LH 자체공모로 추진하는 단지들도 모두 특화해 사업성 중심에서 디자인 중심으로 전환, 청년·신혼부부·노인 등에게 필요한 맞춤형 주택으로 공급하고, 디자인과 품질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계획이다.

공모 대상지구는 여러 계층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신혼희망타운, 행복주택 등 다양한 유형을 선정했으며, 지역별로 특성을 도출할 수 있도록 전국 11곳을 최종 확정했다.

해당 단지들은 국민들이 조기에 체감할 수 있도록 내년 착공 이후 2021년 입주자 모집, 2022년 준공할 예정이다.

추진일정은 이달 중 운영위원회를 구성해 공모 주제, 설계 지침, 심사 기준 등을 결정하고 7월말 공고를 통해 참가자를 모집한 뒤 11월중 작품 접수 및 당선작을 선정할 계획이다.

김규철 국토부 공공주택추진단 단장은 “이번 공모에 창의적 디자인 능력을 갖춘 국내 건축가가 많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며 특히, 대형 건축사무소뿐만 아니라 소형 아뜰리에·신진건축가 등 다양한 설계 주체의 참여가 가능하도록 주택 규모를 다양화한 것이 특징”이라면서 “공공주택 디자인공모 대전이 대한민국 공동주택 새로운 변화를 이끌어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