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어려운 금융정보 금감원 '파인' 포털에서 시작하세요

공유
0


어려운 금융정보 금감원 '파인' 포털에서 시작하세요

center
이미지=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의 금융소비자 포털인 '파인'을 이용하면 현명하게 금융상품을 이용할 수 있다. 예·적금부터 펀드, 대출 상품까지 금융상품을 한눈에 보는데 도움이 되고, 각종 금융 상식과 정책 상품을 이용할 때도 유용하다.

16일 금융권 등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금융소비자 포털 파인을 통해 소비자정보, 금융상품 비교 공시, 금융거래내역조회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파인은 금융권별로 각각 공개하고 있는 금융상품 정보와 금리인하요구권과 같은 각종 금융서비스, 금융상식 등을 모아둬 파인 1곳만 알면 펀드, 예적금, 대출, 카드, 보험 등 전 금융권의 정보를 접하는데 도움이 된다.

특히 금감원은 파인의 시스템을 개선해 금융소비자들의 문턱을 더 낮췄다. 소비자들이 정확하고 신뢰성 높은 정보, 자신에게 꼭 필요한 정보를 쉽게 찾아 활용하기 어려운 것으로 조사돼 최근에는 금융소비자 권익제고 자문위원회 의견을 반영, 소비자 눈높이에 맞춰 거래단계별로 핵심정보 제공할 수 있도록 바꾼 것이다.

이에 가입전·가입시·가입후 금융상품 거래단계별 핵심정보 안내 시스템을 마련해 파인에 접속해 핵심정보 항목을 클릭하면 금융상품비교, 계약유지·관리 등 다양한 금융정보를 검색해 활용이 가능하다.

예·적금 상품을 이용할 경우 가입전·가입시·가입후 중 어느 금융거래단계에 있는지를 고려해 자신에게 필요한 정보를 검색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예·적금 상품을 가입하기 전이라면 금융협회별 비교검색이나 통합 비교 등을 통해 나에게 맞는 상품을 찾도록 도와준다.

대출 상품을 이용할 때도 파인을 통해 '금융상품한눈에'에서 은행·저축은행·보험사·여신전문회사가 판매중인 대출 상품을 통합 조회할 수 있다.

예·적금 상품과 똑같이 상품 가입 단계별로 필요한 정보도 담겨있다. 대출을 받기 전·후 단계별로 필요한 체크리스트, 금리인하요구권에 대한 안내 등도 받을 수 있다. 이외에 보험과 펀드 등 다양한 금융권 상품을 통합 비교하도록 안내돼 있다.

신용카드 상품을 이용할 때도 파인을 이용하면 편리하다. 특히 여러장의 카드를 동시에 분실했을 경우, 신용카드사 중 한 곳에서 타사 카드까지 한 번에 분실신고를 할 수 있다.


이효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hj@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