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 여성 80%, ‘몰카’ 무섭다… 공중화장실 ‘가장 불안’

공유
0


서울 여성 80%, ‘몰카’ 무섭다… 공중화장실 ‘가장 불안’

center


서울시민 가운데 69%가 '몰카' 불법 촬영에 대한 불안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와 나무여성인권상담소가 지난달 23∼29일 만 19∼59세 서울시민 1500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69%인 1031명이 불법 촬영으로 일상생활에서 불안감을 느낀다고 응답했다.

여성의 80%, 남성의 57%가 불안감을 느끼고 있었다.
불법촬영에 대한 불안감이 높은 장소는 숙박업소 43%, 공중화장실 36%, 수영장이나 목욕탕(9%) 순이었다.

숙박업소에 대한 불안감은 남성이 65%로 여성의 28%보다 크게 높았다.

반면 여성은 공중화장실에 대한 불안감이 52%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불법촬영 범죄가 증가하는 이유로 '처벌 부족'(67%·복수응답)과 '범죄라는 인식 부족'(62%)을 꼽았다.

서울시는 이에 따라 민간·공공단체와 업무 협약을 맺고 '불법촬영 걱정 없는 안심 서울' 4대 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