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관료 출신' 김주현 신임 여신금융협회장에 대한 불신과 기대

기사입력 : 2019-06-19 05: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이효정 금융증권부 기자

김주현 신임 여신금융협회장의 어깨가 무겁다. 협회장은 카드·캐피탈업계의 '우산'이 돼줘야 하는 막중한 자리다. 더욱이 '관료 출신'이라는 꼬리표가 붙은 그는 협회 안팎으로 혼재된 불신과 기대감을 헤아리는 일부터 시작해야 한다.

김 회장은 이번 여신협회장 선거에서 무려 9명의 경쟁자를 제치고 협회 회장후보추천위원회의 선택을 받았다. 18일부터 3년의 임기가 시작됐다.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그는 행정고시 25회로 공직에 입문해 옛 재무부, 금융감독위원회, 금융위원회 등을 거친 관료 출신 인사다.

관료 출신 회장은 기대와 불신이 맞닿아 있는 양날의 검과 같다고 해도 지나치지 않다. 김 회장은 금융당국에 몸담았기에 자칫 회원사의 입장에 서기보다는 당국의 대변인으로 전락할 수 있다는 불신과 불안감이 여신금융업계에 있는 게 사실이다. '협회장이 바뀐다고 뭐가 달라지겠냐'는 볼멘 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그동안 업무 강도에 비해 높은 4억 원의 연봉, 6대 금융협회 중 한 곳이라는 직위만 보고 회장직을 찾는 인사들도 적잖았기에 업계의 우려가 있을 수 밖에 없다.

김 회장이 금융당국과 소통 능력이 뛰어나 협회에 도움이 될 수 것이라는 기대도 있다. 최근 당국의 규제가 강화되는 추세라 회추위가 김 회장을 선택한 것도 관료 출신에 대한 기대가 있었음을 방증한다.

회원사들은 현재 위기에 봉착해 있다. 카드업계는 가맹 수수료 인하로 수수료 수익이 올해 업계 전체로 8000억 원 줄 것으로 예상한다. 당장 카드산업 태스크포스(TF)의 후속 조치로 논의되는 현안부터 카드 가맹점 수수료 체계의 손질까지 숙제가 쌓여 있다. 자동차 금융을 주로 하는 캐피탈사들에게는 시중은행 등 경쟁자가 늘어 영업 환경이 녹록치 않다.

이런 현실은 업계가 김 회장에게 원하는 게 분명히 있다는 의미기도 하다. 회원사들을 위한 규제 완화, 영업 환경 개선이다. 업계의 타는 목마름을 조금이라도 해소한다면 김 회장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는 것은 한 순간의 문제일 것이다.

길은 순탄하지는 않겠지만 난세에 영웅이 나온다고 하지 않았는가. 위기를 이겨내는 사람이 빛을 발하는 법이다. 김 회장 스스로 관료 출신이라는 '어쩔 수 없는 색안경'을 옅어지게 만들길 기대해본다.


이효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hj@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