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직원 꼴불견 1위 ‘미니스커트’… 남성은?

기사입력 : 2019-06-19 09:1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직장인이 꼽은 여름철 꼴불견 복장은 무엇일까.

19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1763명을 대상으로 ‘여름철 꼴불견 복장’을 설문한 결과, 남성 동료의 꼴불견 복장은 땀 냄새 나는 옷이 60.6%(복수응답)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민소매 티셔츠 등 노출 심한 옷 33.9% ▲와이셔츠에 묻은 목 때 등 더러운 옷 28.9% ▲꽉 끼는 등 몸에 안 맞는 옷 28.2% ▲트레이닝복 등 운동복 26.4% ▲후줄근하거나 심하게 구겨진 옷 23.1% ▲유색 런닝 착용이나 속옷 노출 21.5% 등으로 조사됐다.

여성 동료의 꼴불견 복장은 지나치게 짧은 반바지나 미니스커트가 40.8%로 가장 많았다.
또 ▲땀 냄새 나거나 더러운 옷 37.9% ▲과도한 향수 냄새 나는 옷 37% ▲속옷이나 속살이 비치는 등 시스루 패션 36.5% ▲꽉 끼는 등 몸에 안 맞는 옷 27.5% ▲트레이닝복, 레깅스 등 운동복 21.6% 등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꼴불견 복장을 한 동료 직원이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25.8%가 ‘있다’고 응답했고, 이로 인해 불편함을 느낀 경험이 있다는 응답이 무려 91%에 달했다.

하지만 꼴불견 복장을 한 동료가 있어도 특별히 ‘지적하지 않았다’는 답변이 63.1%를 차지, 절반 이상은 내색을 하지 않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응답자의 79.6%는 회사에 복장제한 규정이 있다고 했으며, 이들 가운데 54%는 이로 인해 불편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복장 자유화가 긍정적인 이유는 ‘간편한 복장이 활동하는데 편해서’(67.3%), ‘더위를 이길 수 있어서’(43.2%) ‘업무 효율이 올라갈 것 같아서’(42.1%), ‘개인의 취향을 존중해주는 것이라서’(30.8%), ‘냉방을 줄이고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어서’(23.6%) 등이 있었다.

반면, 복장 자율화를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응답자(375명)는 그 이유로 ‘업무 공간에서의 예의가 아닌 것 같아서’(57.1%), ‘부적절한 복장 착용자가 생길 수 있어서’(42.1%), ‘업무 특성상 격식을 차려야 해서’(19.5%), ‘기강이 해이해질 것 같아서’(16.3%) 등을 들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