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송지용 전북도의원 "제3금융중심지, 맞춤전략으로 재추진해야"

공유
0


송지용 전북도의원 "제3금융중심지, 맞춤전략으로 재추진해야"

center
사실상 무산된 전북혁신도시 제3금융중심지 지정 재추진을 위해서는 금융위원회의 평가요소에 대응할 수 있는 맞춤형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북도의회 송지용의원은 18일 열린 도정질문을 통해 “전북도가 금융위원회 용역결과를 철저히 분석한 후 연구용역에 착수했는지 의심스럽다”며, “금융위원회 평가 맞춤형 금융중심지 지정 재추진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 의원은 “’정부의 금융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중점과제’를 적극적으로 추진하지 않는다면 추가 선정은 앞으로도 험난할 것”이라며, “전라북도가 정부의 금융산업 경쟁력 강화 중점과제와 연계한 금융위원회의 평가요소별 맞춤형 혁신전략을 강력하게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욱이 송 의원은 전북혁신도시 제3금융중심지 지정 재추진을 위해 △농축산물 중심의 상품선물거래소 개설 및 투자확대를 통해 농생명·연기금 특화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향후 건립될 금융센터내에 금융관련 벤처기업과 핀테크 관련 산업군을 유치해 클러스터를 구축하고, △글로벌 자산운용 기관유치TF를 구성해 지속적으로 자산운용사 유치활동을 벌여야 한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도정질의에서 전문인력 확보와 정주여건 개선 등을 위한 생활 인프라 구축방안도 제안했다.

송 의원은 전북혁신도시에 복합문화공간 및 체육시설, 호텔 등을 유치해 마이스산업을 육성, 전북테크비즈센터에 전북혁신도시 청소년 금융센터를 열고 청소년과 지역주민들에게 금융교육 등을 하며, 전북혁신도시에 국제학교를 설립해 수준 높은 교육환경을 제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 의원은 “금융중심지 추가지정을 위해 금융위원회에서 제시한 발전방향과 과제들은 서울과 부산 등 기존 금융중심지들도 10여 년간 해결하지 못한 사안”이라며, “따라서, 전북도와 의회 공공기관 금융전문가 등이 함께하는 혁신전략TF를 구성해 금융중심 개발계획의 적정성과 실현가능성을 면밀하게 따지며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