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시 직장 내 성희롱 ‘너무 해’… "나랑 자볼래?"

공유
0


서울시 직장 내 성희롱 ‘너무 해’… "나랑 자볼래?"

center
서울시 공무원들이 직장 내 성희롱으로 고통을 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서울시 시민인권보호관실의 '2018 인권침해 결정례집'에 따르면 지난해 32건의 시정권고 결정이 내려졌다.

직장 내 성희롱이 18건으로 가장 많았고 인격권 침해가 6건이었다. 직장 내 괴롭힘, 종교의 자유침해, 사생활의 비밀과 자유 침해 등도 있었다.

결정례집을 통해 공개된 직장내 성희롱 사례는 도를 넘고 있다.

시 위탁시설의 한 간부는 여직원에게 상습적으로 성희롱을 했다.

여직원을 뒤에서 들어 올리고 귓불, 배, 어깨와 뒷목 사이를 만졌다. 옆구리나 등을 만지고 얼굴을 부비고 안는 등의 행위를 하기도 했다.

여성 주무관은 자신의 팀장과 저녁 식사 후 사무실로 돌아오다가 성희롱을 당했다.

팀장은 여성 주무관의 허리 오른편을 감싸 낚아채듯 뒤로 당겼다.
여성 주무관은 너무 놀라서 항의했으나 팀장은 대수롭지 않게 웃기만 했다.

모 사업소 부장은 회식 후 함께 귀가하기 위해 택시를 탄 여직원에게 키스를 하고 손과 어깨를 만졌다.

이 부장은 택시에서 내린 후 여직원에게 2차를 가자면서 손을 잡기도 했다.

한 사무소 직원은 업무시간에 여직원의 브래지어가 있는 부위의 등을 만지고 머리를 쓰다듬는 등 성적 굴욕감이나 혐오감을 느끼게 했다.

시 산하 모 센터 간부들은 여직원들에게 "밤마다 뭐하는데, 아이를 가지냐", "남자친구가 삼각팬티 입냐 사각 팬티 입냐"라고 막말을 일삼았다.

사무소의 한 주무관은 출장에 동행한 여직원을 남근카페에 데려가 "애인이 있냐, 부부관계는 어떠냐"고 하기도 했다.

그는 행사 물품을 구입하기 위한 출장에서 이 여직원에게 속옷을 사 주기도 했다.

또 다른 상사는 여직원에게 "나랑 자볼래", "담당 주임이 발바닥을 핥아달라고 하면 핥아 줄 거냐"고 희롱하기도 했다.

서울의 한 자치구 직원은 직무연수 장소에서 여성 공무원에게 "유부녀와 잤다. 그 여자를 어떻게 만났다"고 말했다.

그는 회식 때 "안아 봐도 되냐"고 했고 노래방에서 여직원의 볼에 뽀뽀하고 치맛속으로 손을 넣어 허벅지를 주물렀다.

그는 또 다른 여성 공무원에게 "비계가 빠지더니 몸매가 날렵해졌다", "여자 주임 보니까 여교사 강간 사건이 생각난다"는 발언까지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