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이슈 24] 트럼프 행정부, 북·중 정상회담 빌미 중국의 북한 비핵화 개입 강한 경계

기사입력 : 2019-06-21 00:4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이 북·중 정상회담의 결과를 근거로 28일부터 일본 오사카에서 개최 G20 정상회의 기간 중 열릴 예정인 미·중 정상회담에서 북한문제에 관해 어떠한 태도로 나오는지 신중하게 판별할 자세다.

미 국무부 스티브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사진)는 19일 워싱턴 정책연구기관에서 강연하면서 시 주석의 방북에 관해 시 주석이 북·미의 비핵화 협상의 전진을 위해 “북한에 건설적인 메시지를 보낼 것으로 예상 된다”며 기대를 표명했다.
미국에서는 중국이 북핵문제를 빌미로 입지를 넓히고, 북·미 비핵화 협상에 개입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특히 정체된 비핵화 협상을 타개하기 위해 중국이 북한의 의향을 반영해 미국의 신뢰 있는 조치에 따라 북한이 단계적으로 비핵화 조치를 취한다는 ‘행동 대 행동 원칙’을 다시 제안할 것에 대한 경계감은 크다.

이에 대해 비건 대표는 북한의 비핵화를 지향하는 입장에서 미·중은 “어떤 의미에서 100% 일치한다‘라고 지적하고, 비핵화는 ”중국의 국익에도 합치 한다’라고도 말해 이 문제에 대한 미·중 간 심각한 갈등은 없다고 강조했다.

미 재무부는 19일 북한의 제재회피와 국제 금융시스템으로부터의 자금 달을 지원했다며 러시아의 금융 기관 ‘러시아 파이낸셜 소사이어티’를 미국의 독자적 제재대상으로 지정했다고 발표했다.

이 시점에서 발표는 비핵화 실현 전까지는 대북 제재압박을 늦추지 않겠다는 트럼프 정권의 입장을 강조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시 주석에게 이런 입장을 거듭 밝히고 비핵화 실현을 위한 협력을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데스크) ggs07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미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