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현대차, 해외시장 다각화 시동…알제리에 상용차 공장 건설

현지 글로벌그룹과 공동…내년 11월 준공, 5천명 일자리 창출

기사입력 : 2019-06-21 02:18 (최종수정 2019-06-21 09:3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현대자동차가 비주력 해외시장 개척에 팔을 걷어붙였다.

알제리의 온라인 언론사 오토알제리는 현대차가 자국의 글로벌 그룹과 트럭·버스 생산공장 건립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최근 보도했다.

center
현대차가 알제리 글로벌 그룹과 트럭과 버스의 생산 공장 건립 계약을 체결한다. 부산모터쇼에 전시된 현대차 버스.
새로운 트럭·버스 제조공장 건설을 위한 현대차와 글로벌그룹 간의 파트너십 계약은 11월로 예정돼 있다.

양사는 이번 상용차 공장을 내년 11월에 준공할 계획이며, 이를 위해 각각 49%와 51%의 지분 비율로 합작회사를 설립할 계획이다.

신축 공장은 80㏊(80만㎡, 24만2000평) 규모이며, 5000명의 신규 고용을 창출한다. 이 공장의 연산 능력은 2만대 수준으로, 이는 한국과 러시아에 이어 3번째로 큰 공장이라고 오토알제리는 설명했다.

center
부산모터쇼에 전시된 현대차 트럭.
현대차 관계자는 "기술 이전에 투자하고 빠른 시일 안에 현지 시장의 만족도를 끌어 올리겠다"며 "알제리 공장에서 생산한 차량은 세계 시장으로 수출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아프리카를 비롯해 미개척 해외 시장을 적극 공략해 올해 세계 3위 완성차 업체로 도약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올해 세계 시장에서 모두 229만2599대를 판매해 업계 4위인 GM(246만3971대)을 근소한 차이로 뒤쫓고 있다.


정수남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rec@g-enews.com

정수남 기자 perec@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남미∙아프리카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