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혼다, 높은 기술력과 브랜드 이미지 불구 적자 전환

기사입력 : 2019-06-24 06:00 (최종수정 2019-06-24 08:1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혼다 엠블럼. 사진=정수남 기자
혼다처럼 높은 기술력과 브랜드 이미지로 세계에 명성을 떨칙 있는 기업이 쇠락의 길로 들어서는 것은 제품이나 기술의 전략적 실패 만이 이유는 아닌 것 같다. 사내 알력이나 분규로 인해 쌓여 온 문제가 더욱 뿌리 깊은 이윤인 것 같다.

20일 일본 경제잡지인 현대비즈니스에 따르면 혼다의 경영 중추에 있던 전직 임원은 이렇게 지적한다. "지금의 경영 체제에서 혼다는 경영 위기를 맞이하게 된다. 류코 사장이든,2인자인 세이지 부사장 쪽이든, 경영에서 키잡이로써의 역량이 없다”

혼다가 지난달 8일에 발표한 2019 년 3 월기 결산 매출액은 전분기 대비 3.4 % 증가한 15 조 8886억엔이며 영업이익은 12.9% 감소한 7263 억엔이었다.영업 이익률은 4.6 %로 도요타 (8.2 %)이나 스즈키(8.4 %)의 거의 절반 수준이다.

그 요인은 사륜 사업 부진이다. 혼다의 사업은 사륜 이륜 범용 엔진 및 수확기 등의 주력 제품 3개 부문으로 구성되어 있다 매출의 가장 많은 주력 사륜사업이 '2019 년 1분기 결산에서 매출액 2 조 9128 억엔에, 영업 손익은 530 억엔을 기록 적자로 돌아섰다, 앞으로 수익성이 크게 회복 할 가망도 없다.

혼다 사륜사업이 적자에 빠진 것은 과잉 설비와 높은 개발 비용에 따른 것이다. 일본에서 가장 팔리고있는 'N-BOX」시리즈등 경차 부문 마저 적자다. 침체 구도는 과거의 닛산 자동차와 똑같다. 닛산은 과잉 설비와 고비용의 구조적 문제에서 탈피하지 못하고 부채만 늘어 경영 위기에 빠지면서 르노로 넘어갔다.

그럼에도 혼다는 곳곳에서 내부 갈등을 겪고 있다. 이륜 사업과 적자 사륜 사업의 대립이다. 혼다는 혼다 기술 연구소에 있는 이륜의 연구 개발 부문을 분리하여 본사의 이륜 사업 본부와 통합해 의사 결정의 신속화를 도모 하려 하고있다. 후발주자인 인도 중국 업체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그런데 이륜 부문의 간부는 "의사 결정의 신속을 노린다면, 이륜 사업 부문을 혼다 본사에서 분사하는 방법도 있었을 것이다"고 말했다. 즉 "적자로 전락한 4 륜과 함께 하고 싶지 않다"는 얘기다.
이륜 및 사륜 부문의 대립만이 아니다. 사륜 사업의 부진 원인 중 하나가 북미 사업의 출신인'미국파'의 간부들은 중국사업을 오래해온 '중국파'가 인사를 전횡하고있다는 불만을 높아간다. 게다가 중국파 내부 갈등도 있다.

리더십 부재와 핵심간부들의 알력도 있다.현 지도부의 역량부족이라는 지적이 적지않다. 자동차 회사에서는 개발의 상급 단계에서 설계 · 부품의 공통화를 진행해 비용 절감 전략이 유행하고있다. 도요타의 'TNGA (도요타 뉴 글로벌 아키텍처) "와 마쓰다의"일괄 기획'이라는 설계 기법이 유명하다. 이러한 새로운 설계 기법의 도입에 의해 개발 부문의 조직과 업무 방식을 검토하고 차종에 따라 생산 원가를 30 % 감소했다고 한다.

그런데 혼다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 올해 5 월의 결산 발표시 지도부는 "혼다 아키텍처 '를 도입하고 개발 효율성을 높이기 발표했다. 타사보다 10 년 늦은 것이다. .그러나 개발 부문에서 올바른 정보가 사장에게 올라 오지 않았다. 혼다의 한임원은 “타사에 비해 너무 수익성이 낮아 사장이 지시했는데도 주력 차종 '어코드'와 'CR-V'는 부품의 공통화율이 금액 기준으로 0.3 %에 불과했다”고 말한다.

지난해 4 월부터 사장은 전사적인 개혁 운동 ’SED2.0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S는 영업 (판매), E는 엔지니어링 (생산), D는 디벨 로프먼트 (개발)을 의미한다. 100년만에 변혁기를 맞이하고 있는 자동차 산업에서 살아남을 위해 발상과 업무 방식을 전사적으로 바꿔보려는 것이다. 그러나 사내에서 호응이 없다. 젊은 직원은 "현장에서 개혁안을 많이 내고 있는데, 고위 경영진 특히 부사장이 방해한다. 개혁자체가 무의미하다"고 지적한다.

직원의 평균 연령을 봐도 혼다는 45 세. 의외로 39 세의 도요타보다 고령화 되어있다 사장은 "다시 태어날 정도의 기분으로 생활을 바꾸는 것이 필요하다"고 호소하고 있지만, 허무하게 울린다.

현장에는 부사장에 대한 비판이 소용돌이 친다. 현재 부사장에 책임이 있다. 그런데 부사장은 사장의 직전 상사이다. 둘은 입사 동기로 단짝이었다. 근데 인사권은 부사장이 장악하고있다. 근데 둘다 중국의 경험이 길기 때문에 중국파들이 센편이다.

혼다의 결산 발표는 지금까지 부사장을 실시하는 것이 관례 였지만, 올해는 사장이 했다. 발표 전에 ‘사업 정책 설명 까지 했다.내용은 4 륜 사업중 팔리지 않는 파생 차종의 감소와 과도한 생산 능력의 감소를 강조했다. 하지만 사내는 "영국과 터키의 생산 거점을 폐쇄하고도 아직 혼다의 생산 과잉 문제는 해결되지 않는다. 변속기의 생산 능력도 과잉이며 인원 정리에 손을 대지 않으면 안될 것 "이라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주채권 은행 인 미쓰비시 UFJ 은행도 경영 개입을 준비하고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사원은 "혼다는"말기 암 환자 '같은 것이라고 말해도 좋다. 미래에 기대하지 않고, 30 대, 40 대의 젊은 직원도 미래가 없다고 절망하고 자발적으로 이직하고 있다 "고 말했다.

혼다 소이치로가 구축 한 '기술의 혼다'가 벼랑 끝에 몰려있다.


김지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ienns@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