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
0

글로벌이코노믹

수출 경기 3분기도 '부진'… 반도체는 더 이상 악화되지 않을 듯

수출 경기 3분기도 '부진'… 반도체는 더 이상 악화되지 않을 듯

center


3분기에도 수출 경기가 부진, 전 분기 수준을 유지하는 데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26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927개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3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조사(EBSI)'에 따르면, EBSI 지수는 99.5에 머물 것으로 나타났다.

EBSI는 다음 분기 수출경기에 대한 기업들의 기대를 보여주는 지표로, 수출 여건이 전 분기에 비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되면 100 이상, 반대면 그보다 낮아지게 된다.

EBSI지수가 3분기 연속 100을 밑돌아 본격적인 수출 회복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됐다.

철강 및 비철금속 제품, 플라스틱 및 고무제품, 기계류, 화학공업 등의 수출 여건이 악화될 것으로 나타났다.

반도체는 4분기 만에 지수가 100 수준으로 회복, 지난 분기보다 더 나빠지지 않을 것으로 전망됐다.

선박은 2017년 수주물량의 인도가 이어지면서 3분기에도 수출 여건이 나아질 것으로 예상됐고, 자동차 및 자동차 부품도 미국 등 주요 시장에서 신차 판매 호조로 수출 증가가 기대됐다.

수출기업들은 3분기 수출 애로 요인으로 '원재료 가격 상승'(15.4%), '바이어의 가격인하 요구'(15.0%), '수출대상국의 경기부진'(12.2%) 등을 꼽았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