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아! 일자리] ‘천태만상 직장 갑질’ 유형

공유
0


[아! 일자리] ‘천태만상 직장 갑질’ 유형

center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이 오는 16일 시행되지만, 직장 내 갑질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법 시행을 앞두고 직장인 800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64.3%가 직장 내 괴롭힘, 이른바 갑질을 경험했다고 밝혔다.

중견기업 직장인이 68%로 가장 많았고, 대기업은 56%로 나타났다.

갑질을 일삼은 상대방으로 ▲‘직속상사·사수·팀장’을 꼽은 비율이 51.0%로 과반에 달했다.

이어 ▲상사(다른 부서) 13.4% ▲임원급 11.9% ▲대표 11.8% 순으로 나타났다.
심지어는 ▲동료·동기(8.4%), ▲대표의 가족 구성원(2.4%)으로부터도 갑질을 당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갑질의 유형으로는 ‘업무와 무관한 허드렛일 지시’가 11.6%(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욕설·폭언·험담 등 명예훼손’과 ▲‘업무능력·성과 불인정·조롱’이 각각 11.3%로 뒤를 이었다.

또 ▲업무 전가 10.7% ▲’회식 참석 강요 7.7% ▲근무환경 악화와 근무시간 외 SNS로 업무 지시 각각 7.1% ▲사적 용무 지시 6.7% ▲근로계약 내용 불이행·불합리한 처우’ 5.3% ▲체육대회·장기자랑 등 사내행사 참여 강요와 ▲따돌림 각각 4.5% 등도 있었다.

‘CCTV 감시’(2.8%)와 ’폭행·협박’(2.3%) 등의 갑질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갑질 때문에 응답자의 56.7%는 ‘공황장애, 우울증 등의 정신적 피해’를 입었다고 털어놓았다.

또 ▲원치 않는 퇴사 17.5% ▲인사 불이익 11.5% ▲신체적 피해 8.1%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