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기고] 케냐KAIST의 성공 조건

공유
0


[기고] 케냐KAIST의 성공 조건

김종국 에이지홀딩스 대표

center
김종국 에이지홀딩스 대표
카이스트(KAIST) 교육시스템 수출은 국가 라이프사이클 전반에 걸쳐 다양한 수익창출을 가능하게 한다. 일차적으로는 기술성장 수출을 통한 다양한 연계 교역 선점 등의 파급효과가 발생한다.

이제는 아프리카시대가 오고 있다. 그 이유를 분석하면 지난 10년 간 아프리카는 매년 5~10%의 상승률로 평균 6%의 빠른 경제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아프리카 대륙에는 인구가 100만명이 넘는 도시가 52개에 달한다. 이는 서 유럽 도시와 같은 숫자이며 100만명 도시 인구는 인도보다 많으며 아프리카의 중산층은 인도를 능가하며 오는 2020년 노동인구는 1억 6300만명 전세계의 25%차지하고 2035년은 중국 노동인구를 뛰어 넘을 것이다.

그 아프리카를 선도하는 국가는 에디오피아와 케냐다. 특히 케냐는 전임 미국 대통령 오바마 아버지의 출생지로 세계 인지도가 높다. 우리나라는 아프리카의 미래비전을 바탕으로 EDCF(대외경제협력기금)로부터 1000억원의 케냐 카이스트 (KAIST/과학기술원) 건립사업 공적 자금을 확정했다. 컨소시엄에 4개 업체가 경합했지만 카이스트가 선정됐다.

EDCF는 금융기관이지만 카이스트는 케냐 카이스트 성공의 모든 책임을 지고 있는 총괄 수행기관이다. 케냐 카이스트는 카이스트의 명예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의 명예를 안고 있다. 기업들이 좋은 제품을 만들어 대한민국의 명예를 지키듯 프로젝트 수행 기관으로 큰 틀에서 학교 설립 기본인프라를 갖춰야 할 책임이 있다.

케냐 카이스트가 케냐에서 학교건립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핵심 요소 인프라는 세가지가 있다.

첫째는 인구 인프라(Population Infra·PI), 둘째는 교통 인프라(Transportation Infra·TI), 셋째는 졸업생 취업활동 관리(Graduates Job Operations Management·GJOM)가 될 것이다.

첫 번째 조건과 두 번째 조건은 연관돼 있다.

케냐카이스트의 성공 조건에서 인구 인프라와 교통 인프라가 뒷받침 되지 않으면 모래 위에 집을 짓는 사상누각이 될 수 있을 것이다. 기본 인구 인프라는 가르칠 수 있는 교수와 전공 할 학생인구가 있어야 하며 교수나 학생이 학교로 이동할 수 있는 교통 인프라가 중요한 것이다. 이를 위해 케냐의 수도 나이로비 대학 인접지역에 케냐 카이스트를 건립하는 것이 현명한 것으로 생각된다. 한국에 카이스트가 처음 홍릉에 만들어질 때 인접지역에 고려대학교와 한국외국어 대학교가 있었다. 싱가폴이나 홍콩에도 대학이 도시 빌딩 안에 있다. 가능한 교통이 편리한 중심에 있다는 이유는 인구 인프라와 교통 인프라가 중요하다는 것을 실감 하게 된다.

세 번째 조건인 졸업생취업활동 관리역시 간과할 수 없다.

단순히 케냐에 학교 건물을 지어주는 것이 아니라 케냐 카이스트 졸업한 수료 학생들의 일자리 수익창출과 학교 정상운영 관리를 확인해야 할 것이다. 대학에서 수료한 학생들 일자리가 없고 학교가 정상 운영되지 않는다면 흉물로 변할 수 있다는 것이다. 모빌리티 시대의 취업 과 고용.생산성, 해외 아웃소싱, 학교 수익과 정상 운영의 대처 방안을 생각해야 한다. 설립된 학교가 정상적으로 운영되지 못한다면 한국의 카이스트 이미지와 대한민국 이미지도 추락하게 될 것이다.

카이스트가 아프리카의 케냐카이스트를 성공시킴으로써 이 것이 새로운 미래 아프리카시대를 여는 우리의 관문이 되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