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돈 너무 풀렸다… 코스닥 상장 예정기업에 2조4000억 몰려

공유
0


돈 너무 풀렸다… 코스닥 상장 예정기업에 2조4000억 몰려

center


시중에 돈이 과다하게 풀려 있다는 사실이 또 드러났다.

오는 12일 코스닥시장에 상장할 예정인 전자금융결제 서비스 전문기업 세틀뱅크의 공모주 청약 경쟁률이 자그마치 309.60대 1을 기록한 것이다.

세틀뱅크는 4∼5일 이틀 동안의 일반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에 증거금만 2조4639억 원이 몰렸다고 밝혔다.

배정 주식 물량은 28만9400주였으나 청약은 8959만8580주에 달했다.

1000주를 청약해야 고작 3주 정도를 배정받을 수 있는 것이다.

지난 2000년 설립된 세틀뱅크는 국내 최초로 간편 현금결제 서비스와 가상계좌 서비스를 출시한 핀테크 전문기업으로, 기관투자가 대상 수요예측에서도 1122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달 공모주 청약을 받은 코스닥시장 상장할 예정기업 에이에프더블류의 공모주 청약에는 4조8725억 원의 증거금이 몰려 552.22 대 1의 경쟁률을 나타내기도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