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박지원 “北中에 강하듯 日에게도 똑같이 하면 더 좋으련만 사돈 남 말하듯 하시네요“…누굴 겨냥했나?

공유
0


박지원 “北中에 강하듯 日에게도 똑같이 하면 더 좋으련만 사돈 남 말하듯 하시네요“…누굴 겨냥했나?

center
박지원 의원 페이스북 캡처.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의미심장한 한 줄의 글을 올렸다.“北中에 강하듯 日에게도 똑같이 하면 더 좋으련만 사돈 남 말하듯 하시네요“라는 말이다.

이날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를 만나 수출규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유 의원은 "대통령의 외교적 해결 노력에도 불구하고 일본이 보복을 고집한다면, 그때 싸워도 늦지 않다"고 했다.

유 의원은 이어 "나는 친일도 반일도 종북도 아니지만 냉철하게 문 대통령에게 묻는다"라며 "중국이 사드 배치에 대해 경제보복을 했을 때 문 대통령이 보여준 저자세와 '오지랖이 넓다'는 수모를 당하면서 비핵화를 위해 김정은에게 보여준 저자세를 국민은 기억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나 이 글에서 유 의원은 일본 정부나 아베의 잘못에 대해선 한마디 지적도 없어 박 의원의 글이 유 의원을 겨냥한 게 아니냐는 추측을 일으키고 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