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수영복 심사 폐지했더니 허벅지 훤히 드러난 한복 충격... "미스코리아 대회 폐지하라" 항의 봇물

공유
0


수영복 심사 폐지했더니 허벅지 훤히 드러난 한복 충격... "미스코리아 대회 폐지하라" 항의 봇물



center

지난 11일 열린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수영복 심사 대신 한복 퍼레이드가 진행된 가운데, 과도한 노출 의상이 연일 대중들의 입방아에 오르고 있다.

이날 대회에서 '성 상품화' 논란을 일으킨 수영복 심사폐지 대신, 축하 무대로 2018 미스코리아 수상자들의 한복 퍼레이드가 펼쳐졌다.

주최 측은 '동서양의 만남'을 주제로 한국과 유럽의 대표적 복식인 한복과 코르셋을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한복 드레스를 선보였지만, 시청자들은 충격을 받은 모습이다.

착용 한복이 어깨와 가슴, 허리 라인을 부각했고, 허벅지가 훤히 드러나 선정적이었기 때문이다.

시청자들은 “수영복심사 폐지했더니 어처구니 없다” “미스코리아 폐지하라” “정말 예쁜 여성들은 저런대회 나갈까”등 반응을 보였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