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일곱 쌍둥이들 목숨 건 팀플레이 액션 볼만... 1인 7역 대박 '월요일이 사라졌다'

공유
0


일곱 쌍둥이들 목숨 건 팀플레이 액션 볼만... 1인 7역 대박 '월요일이 사라졌다'

center
지난해 2월 개봉한 영화 ‘월요일이 사라졌다’가 17일 케이블티브이에 방영되면서 포털에서 영화팬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토미 위르콜라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누미라파스, 윌렘 대포 등이 열연을 펼쳐 호평을 받았다. 관람객 평점은 8.50으로 높았다.

1가구 1자녀 ‘산아제한법’으로 인구증가를 통제하는 사회, 태어나서는 안 될 일곱 쌍둥이가 태어났다.

이들을 몰래 키우기로 결심한 외할아버지 ‘테렌스 셋맨’(윌렘 대포)은
먼데이, 튜즈데이, 웬즈데이, 써스데이, 프라이데이, 새터데이, 선데이라는 이름을 지어주고

쌍둥이들이 발각되지 않고 모두 살아 남을 수 있도록 엄격한 규칙을 만든다.

첫째. ‘카렌 셋맨’이라는 하나의 이름으로 살 것. 둘째. 자신의 이름과 같은 요일에만 외출할 것. 셋째. 외출해서 한 일은 모두에게 공유할 것.

어느 월요일 저녁, 평소처럼 출근했던 ‘먼데이’가 연락도 없이 사라지고 정부의 비밀 조직이 이들의 은신처에 갑자기 들이닥치는데…

더 이상 하나의 이름 뒤에 숨어있을 수 없는 일곱 쌍둥이들의 목숨을 건 팀플레이 액션이 시작된다.

네티즌들은 “1인 7역 대박” “월요일 정말 사라졌으면 좋겠다” 등 반응을 보였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