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d, 기준금리 내리나…0.25%p 인하 예고

기사입력 : 2019-07-20 20:2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16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브레튼우즈 75주년 기념 컨퍼런스에 참석해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미국 중앙은행(Fed)의 기준금리 인하 여부에 전 세계 자본시장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Fed 당국자들이 0.25%포인트 기준금리 인하를 예고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9일(현지시간) 연준이 '0.5%포인트 인하'라는 담대한 조치에 나설 준비는 안 돼 있다고 평가했다.

미·중 무역갈등의 불확실성이 있기는 하지만 당장 미국 경기가 둔화할 조짐이 없는 상황에서 0.5%포인트 인하는 과도하다는 것이다.

대표적인 통화 완화론자로 거론되는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의 발언이 상징적이다.

불러드 총재는 이날 뉴욕 컬럼비아대학의 콘퍼런스에서 "지금 시점에서 금리인하가 필요하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불러드 총재는 기준금리를 동결한 지난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도 유일하게 인하 의견을 제시했다.

불러드 총재는 그러면서도 "연준이 극적인 금리 인하로 가게 된다는 의미는 아니다"라며 0.5%포인트 인하론에 명확하게 선을 그었다.

로버트 카플란 댈러스 연은 총재도 지난 16일 인터뷰에서 금리 인하를 지지하면서도 "완만하고 절제되고 제한적이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연준 2인자'인 리처드 클라리다 부의장이 이른바 '보험성 인하'를 강조하면서 지난 1995년과 1998년의 사례를 인용한 것도 주목된다고 WSJ은 분석했다.

당시 연준은 0.25%포인트씩 3차례 금리를 인하한 바 있다.

Fed는 오는 30~31일 FOMC 정례회의를 하고 기준금리를 결정할 예정이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