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조선중기의 문신 장순손?... 춘추관편수관 겸해 '성종실록의 편찬에 참여

공유
0


조선중기의 문신 장순손?... 춘추관편수관 겸해 '성종실록의 편찬에 참여

조선중기의 문신 장순손이 21일 주목을 받고있다.

1485년(성종 16) 별시 문과에 3등으로 급제한 뒤 정언·회령판관을 역임하고, 1496년(연산군 2) 홍문관에 들어와 부응교·응교를 지냈다. 1499년 사인()으로 춘추관편수관을 겸해 '성종실록'의 편찬에 참여하였다.

이듬해 홍문관의 직제학·부제학, 승정원의 동부승지·좌부승지·우승지를 거쳐 도승지에 오르고 곧 외직으로 전라도관찰사에 나갔다.

1504년 갑자사화에 연루되어 먼 지방에 부처()되었다가 중종반정으로 풀려나 경상도관찰사에 보임되었으며, 이듬해 한성부좌윤이 되었다.

이어 대사헌 때 정국공신() 박영문의 불법을 탄핵하는 등 언론활동을 전개하였다.

이듬해 이조참판·형조판서·우참찬을 거쳐 1509년(중종 4) 호조판서로서 경연특진관을 겸해 폐지된 저화() 재사용을 주장했고, 좌참찬으로 군량확보책을 건의하기도 하였다.

1515년부터 호조판서·병조판서를 역임하면서 노모의 연로함을 들어 계속 사직을 요청하였다. 하지만 이에 대해 사신은 그의 탐오()와 회뢰()로 공론이 비등하자, 거짓으로 사직을 요청했다고 비난하였다.

1518년 병조판서 때 조광조를 중심으로 하는 사림파가 과거제의 폐단을 들어 현량과() 실시를 주장하자 그 의결에 반대했다가 이듬해 김안로의 일파로서 사림을 축출하려 했다는 삼사의 탄핵으로 파면되었다.

기묘사화로 조광조 일파가 축출되자, 복직되어 판중추부사()를 역임한 뒤 다시 이조판서·판의금부사를 거쳐 판중추부사가 되었다.

이 때 나이 70으로 궤장()을 받기도 하였다. 이어 권신 김안로가 정권을 장악하자, 그에 의해 우의정에 오르고, 좌의정을 거쳐 1533년 영의정에 올랐다가 이듬 해 죽었다.

사신은 사람됨이 용렬하고 김안로에 당부 당여로 참여해 붙음)해 재상이 되었으므로 당시 사람들이 모두 비루하게 여겼다고 평하였다. 시호는 문숙()이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