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어벤져스: 엔드게임' 글로벌 수입 3조2850억 원으로 역대 흥행 신기록 새로 썼다

공유
0


'어벤져스: 엔드게임' 글로벌 수입 3조2850억 원으로 역대 흥행 신기록 새로 썼다

‘아바타’ 27억8천900만 달러 10년 만에 기록 경신

center
'어벤져스: 엔드게임'
'어벤져스: 엔드게임'(어벤져스4)이 역대 영화 흥행 신기록을 새로 썼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지난 4월 개봉한 이래 글로벌 흥행 수입 27억9천만 달러(3조2천850억 원)를 올렸다. 종전 기록은 2009년 개봉한 ‘아바타’로 27억8천900만 달러였다. '어벤져스: 엔드게임', '아바타'에 이은 역대 흥행기록 3위는 '타이태닉'(21억8천700만 달러)이다.
마블스튜디오 회장 케빈 페이지는 지난 20일 샌디에이고 코믹콘 행사에서 "캐머런이 다른 영화를 만들지 않는 이상, 이제 올타임 최고 흥행 영화의 타이틀은 어벤져스가 갖고 있다"라고 말했다.

'엔드게임'은 개봉 2주여 일 만에 역대 최단기간 '20억 달러 클럽'에 가입한 뒤 '타이타닉'(1997), '스타워즈: 깨어난 본능'(2015)과 전작인 '어벤져스:인피니티 워'(2018) 등을 가뿐히 뛰어넘었다. 엔드게임은 한국에서도 개봉 26일째이던 지난 5월 19일까지 누적 관객 1천339만1천32명을 기록해 '아바타'(1천333만8천863명)가 10년간 차지하고 있던 역대 외화 흥행 1위 자리를 꿰찬 바 있다.북미 시장을 제외한 국가별 흥행 수입에서도 한국은 1억520만 달러(약 1천237억원)로 중국(6억2천910만 달러), 영국(1억1천480만 달러)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고 박스오피스닷컴이 밝혔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