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한카드, 안젤리나 다닐로바 '미니언즈' 유니폼 입고 시구자로 나서

공유
0


신한카드, 안젤리나 다닐로바 '미니언즈' 유니폼 입고 시구자로 나서

center
신한카드는 지난 4월 미니언즈 캐릭터를 카드 플레이트 디자인에 적용한 ‘딥드림 체크카드'를 출시했다. (사진=신한카드)
신한카드는 방송인 안젤리나 다닐로바(Angelina Danilova)가 3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LG트윈스와 삼성라이온스의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경기 시구자로 나서게 된다고 밝혔다.

안젤리나 다닐로바는 시구자로 나서면서 LG트윈스와 신한카드 미니언즈 캐릭터 카드가 콜라보레이션(Collaboration)된 ‘LG트윈스X미니언즈’ 유니폼을 입고 참여할 예정이다.

‘신한카드 미니언즈 시리즈’는 지난 4월 글로벌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기업인 NBC유니버설과 손잡고 선보인 캐릭터 카드 상품이다.

전 연령층의 인기를 끌고 있는 ‘미니언즈’ 캐릭터를 카드 플레이트에 적용해 25만 매가 넘게 발급되는 등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안젤리나 다닐로바가 LG트윈스 선수로부터 투구 자세 교정을 받는 과정은 ‘신한카드 유튜브(YouTube)’ 계정을 통해 생방송으로 전달될 예정이다.

안젤리나 다닐로바는 지난 2016년 ‘바벨250’ 프로그램 출연을 시작으로 예능·교양 프로그램과 유튜브·인스타그램과 같은 소셜네트워크(SNS) 등 다양한 채널에서 활동 중인 러시아 출신의 모델이다.

5개 국어에 능통하고 패션·음악 분야에 관심과 재능이 있는 만큼 앞으로도 많은 활동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그는 지난 4월 ‘하우 투 리브(How to live) 안젤리나 with 신한카드’ 행사를 통해 팬미팅도 진행한 바 있다.


이효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hj@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