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트라, 중소·중견기업 수출지원 위해 추경 168억 투입

공유
0


코트라, 중소·중견기업 수출지원 위해 추경 168억 투입

수출바우처·해외전시회·경제사절단 등 지원사업 확대

center
1월 17일 인도 구자라트주 간디나가르에서 열린 '인도 구자라트 투자서밋' 행사장에 마련된 한국관 모습. 사진=KOTRA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KOTRA)가 중소·중견기업 수출 지원을 위해 지난 2일 국회를 통과한 추가경정예산 중 168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코트라는 추경 중에서 중소기업의 수요가 많고 수출지원 효과가 큰 수출바우처에 108억 원, 해외전시회 참가지원에 50억 원, 경제사절단에 10억 원 등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수출바우처 사업은 수출경쟁력을 갖춘 유망 중소·중견기업에 바우처 형태로 보조금을 지급하고 기업은 1000여개 기관에서 제공하는 5000여개 수출지원서비스를 자유롭게 골라서 이용하는 사업이다.

코트라는 추경 예산에 따라 유망 강소기업을 지원하는 '월드챔프 육성사업', 수출중견기업 육성을 위한 '중견기업 수출역량 강화사업', 화장품·패션의류 등 5대 유망소비재 수출 지원을 위한 '소비재 선도기업 육성사업', 9대 중점 서비스 분야의 수출산업화를 돕는 '서비스 선도기업 육성사업' 등 4개 사업, 218개사를 지원한다.
해외전시회 참가지원 사업은 해외에서 열리는 유망 전시회에 한국관을 구성해 중소·중견기업을 위한 제품 홍보, 바이어 상담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코트라는 이번 추경으로 전시회 35회를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경제사절단은 정부의 경제외교사업과 연계해 국내 중소·중견기업과 해외 기업 간 비즈니스 상담회 등 경제외교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추경을 통해 총 4회의 경제사절단을 추가로 파견한다.

권평오 코트라 사장은 "상반기 수출 감소율이 8.5%에 달하고 일본과의 무역분쟁 등 불확실성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이번 추경을 통해 중소·중견기업들이 수출 활력을 회복하고 수출 10% 더하기에 성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