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YJM, 민용재 대표·넷마블 등 통해 120억원 유상증자

공유
0


YJM, 민용재 대표·넷마블 등 통해 120억원 유상증자

5G용 VR 콘텐츠·스마트폰 등 웨어러블 기기용 진동모터 사업 투자 확대

center
YJM게임즈의 게임 삼국지 인사이드(사진=YJM게임즈)
와이제이엠게임즈(대표 민용재)가 최대주주 및 넷마블 등을 대상으로 120억원 규모의 제 3자 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12일 공시했다. 신주 발행가액은 1410원이고 납입일은 오는 10월 15일이다. 유상증자는 주식회사가 주식을 더 발행해 추가 자금을 조달하는 행위다.

이번 유상증자에는 최대주주인 민용재 와이제이엠게임즈 대표 등이 75억원을, 2대 주주인 넷마블이 35억원을 각각 투자한다.

와이제이엠게임즈는 유상증자를 통해 조달된 자금으로 가상현실(VR) 및 모바일 게임 사업 역량을 강화하고 진동모터 개발역량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center
YJM게임즈가 최대 주주인 민용재 대표와 넷마블즈를 통해 12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나선다고 12일 공시했다. 사진은 YJM게임즈 홈페이지(사진=YJM게임즈)


VR과 콘텐츠 투자 확대는 5G 시대 개화와 VR 기기 확산에 따른 VR 콘텐츠가 급증세를 반영하기 위한 것이다. 진동모터 사업 투자 확대는 중국과 베트남에 있는 해외 공장의 생산성 강화를 통해 기존 스마트폰용 진동모터와 함께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에 적용되는 진동모터를 개발해 생산하기 위해서다.

와이제이엠게임즈는 중국 오포, 비포의 모회사인 부부가오가 생산하는 스마트워치용 진동모터를 비롯, 웨어러블 기기, 의료기기, 스마트 토이 등 다양한 제품에 적용되는 진동모터를 글로벌 시장에 공급하고 있다.

지재복 와이제이엠게임즈 재무이사는 “이번 유상증자는 최대주주 지분 확대를 통한 책임경영 강화와 기존 사업 강화를 위한 재원 마련을 목적으로 진행됐다”며 “2대 주주인 넷마블의 증자 참여로 파트너쉽도 더욱 공고해졌다”고 말했다.


이재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k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