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사 실적 악화로 올해 직원 급여 17% 줄어

기사입력 : 2019-08-15 07:2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여수 국가산업단지의 정유·화학 공장./연합뉴스
고액연봉 직장으로 꼽히는 정유사 급여가 올해 들어 큰 폭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각 정유사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에쓰오일, SK에너지, GS칼텍스의 정유 부문 올해 상반기 1인당 급여는 평균 6675만 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8천31만원)보다 17% 감소했다.

정유사의 급여가 이처럼 큰 폭으로 줄어든 것은 지난해 4분기 석유 부문에서 일제히 적자를 내면서 총 영업손실이 1조원을 넘어섰기 때문이다. 이들 정유 3사의 상반기 직원 급여에는 작년 실적을 반영해 책정된 성과급이 포함된다.
특히 에쓰오일의 경우 지난해 상반기 정유 부문 1인당 급여가 8054만원에서 올해 6166만원으로 23%나 줄어들었다.

GS칼텍스 정유 부문 급여는 지난해 상반기 7140만원에서 올해 6천160만원으로 역시 14%, SK에너지는 8900만원에서 7700만원으로 13% 줄었다.

다만 급여에 실적이 반영되지 않은 현대오일뱅크의 경우 올해 상반기 급여가 작년 동기(4천600만원)와 큰 차이 없는 4천700만원이었다.

업계 관계자는 "정유사는 통상 2조3교대 근무가 많고 근속연수가 길며 매출에 비해 직원 수가 적다는 등의 이유로 급여가 다른 업계보다 높은 편"이라며 "다만 최근 실적이 나빠지면서 이러한 현상이 생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 이태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