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고속도로 상황] 나들이 차량 몰려, 상행선 정체 시작

공유
0


[고속도로 상황] 나들이 차량 몰려, 상행선 정체 시작

center
나들이 차량이 몰리며 고속도로가 정체되고 있다. 서울 방향 주요노선 교통혼잡 예상구간 이미지. 자료=한국도로공사
맑은 날씨에 나들이 차량이 고속도로로 몰려 교통정체가 예상된다.

한국도로공사는 “평시 일요일보다 도로가 혼잡할 것이다”며 “오후시간 영동선 강원권, 서울 양양선, 서해안선, 서울방향 일부 구간이 특히 혼잡할 것”으로 18일 밝혔다.

또 “지방방향 도로는 비교적 원활할 것이며, 본격적인 서울방향 정체는 오후 12시부터 시작할 것”으로 예상했다.

전체적인 교통량은 전국 409만대가 될 것으로 예상되며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40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8만대가 전망된다.
서울방향 경부선은 오전 11시부터 혼잡이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오후 5시에 최대 혼잡이 예상되며 이는 오후 9시에 혼잡이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방향 영동선은 오후 12시부터 혼잡이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오후 6시 최대 혼잡이 예상되며 오후 11시에 혼잡이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외의 고속도로 등도 오후 12시를 기점으로 도로 정체가 발생할 것으로 한국도로공사는 예상했다.

주요 도시간 예상 소요시간 오전 11시 하행선 기준으로 ▲서울~부산 4시간30분 ▲서울~대전 1시간30분 ▲서울~대구 3시간30분 ▲서울~강릉 2시간40분 ▲서울~목포 3시간40분 ▲서울~광주 3시간20분 ▲서울~울산 4시간10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상행선은 ▲부산~서울 5시간 ▲대전~서울 1시간40분 ▲대구~서울 4시간20분 ▲강릉~서울 3시간10분 ▲목포~서울 4시간4분 ▲광주~서울 3시간30분 ▲울산~서울 4시간50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