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해안선 길이 1290㎞ 수도 산호세 코스타리카... 종교 가톨릭교 76%, 개신교 16%

공유
0


해안선 길이 1290㎞ 수도 산호세 코스타리카... 종교 가톨릭교 76%, 개신교 16%

교육수준과 국민소득 높고 부의 배분 비교적 평준화

center
코스타리카가 18일 포털에서 관심을 받고 있다.

코스타리카는 정식 명칭은 코스타리카공화국으로, 해안선의 길이는 1290㎞이다.

면적은 5만 1100㎢, 인구는 481만 4144명, 수도는 산호세이다.

종족은 스페인계 백인 및 메스티죠족이 94%이고, 흑인 3%, 인디안 1% 중국인 1% 등이다. 공용어는 스페인어이며, 종교는 가톨릭교 76%, 개신교 16%이다.

산업은 농목축업과 경공업이 주종을 이루고, 교육행정제도와 사회보장제도가 확립되어 있다.

민주주의의 낙원이라고 불릴 만큼 중남미에서 민주주의가 발달되어 있고, 교육수준과 국민소득이 높으며, 부의 배분이 비교적 평준화되어 있다.

2015년 현재 국내총생산은 505억 달러, 1인당 국민소득은 1만 568달러이다.

이 나라의 정체는 임기 4년의 대통령 중심제 공화제이며, 의회는 임기 4년의 단원제(57석)이다. 주요 정당은 국민해방당(PLN), 시민행동당(PAC) 등이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