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임신 김소연, 당당한 복직 최재원에 아웃 선언…김해숙, 건강이상 맴찢

공유
3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임신 김소연, 당당한 복직 최재원에 아웃 선언…김해숙, 건강이상 맴찢

center
18일 방송된 KBS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 연출 김종창) 87~88회에서 한태주(홍종현 분)는 아내 강미리(김소연 분)와 전인숙(최명길 분)을 지키기 위해 그룹 후계자를 포기하려 한 가운데 임신한 강미리는 한태주를 지키기 위해 회사에 당당하게 복직해 나도진(최재원 분)에게 나가달라고 선언하는 사이다 반전이 그려졌다. 사진=KBS2TV 방송 캡처
'세젤예' 김소연이 회사에 당당하게 복직했다.

18일 방송된 KBS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 연출 김종창) 87~88회에서 한태주(홍종현 분)는 아내 강미리(김소연 분)와 전인숙(최명길 분)을 지키기 위해 그룹 후계자를 포기하려 한 가운데 임신한 강미리는 한태주를 지키기 위해 회사에 당당하게 복직해 나도진(최재원 분)에게 나가달라고 선언하는 사이다 반전이 그려졌다.

이날 한태주는 전인숙 측근 박 이사(강문경 분)에게 "아내와 가족을 지키기 위해 회사를 그만 두겠다"고 밝혔다.

또한 태주는 임신한 아내 강미리를 위해 아기용품을 잔뜩 사들고 가 예비 아빠의 기쁨을 만끽했다.

강미리는 태주가 사 온 태아 신발을 보며 마냥 기뻐했고 전인숙은 그 모습을 보며 남몰래 눈물 흘렸다.
한편 나혜미(강성연 분)는 한종수(동방우 분)에게 한성 어패럴을 오빠 나도진(최재원 분)에게 맡기라고 졸랐다. 핏줄을 중시하는 한종수가 아직 어린 아들 한태호(이로운 분)을 보며 "10년은 더 기다려야 한다"며 말을 아끼자 나혜미는 "내가 집을 나가겠다"며 으름장을 놓았다.

반면 전인숙은 강미리에게 "태주가 가진 모든 것을 빼앗기게 두어서는 안 된다"고 설득했다. 전인숙은 또 박 이사에게 "강미리가 임신했다"고 밝혔다.

박 이사는 곧장 한종수 회장에게 강미리 임신 소식을 전했다. 한태주와 강미리를 이혼시키려했던 한종수는 강미리 임신 소식을 듣고 당황했다.

나도진은 회사에 출근, 마케팅 부서원들에게 "회장님의 특명을 받았다"며 어패럴 대표라고 거드름을 피웠다. 나도진의 복직 선언에 긴장한 마케팅 부서원들 앞에 강미리가 당당하게 나타나 나도진에게 "나가주세요"라며 아웃을 선언했다.

"뻔뻔하다. 너 돌았냐?"라고 막말하는 나도진에게 강미리는 "전 강미리 상무이자 대표 대행이다. 내가 대표로 있는 한 나도진씨는 필요 없으니 나가주세요"라고 받아쳐 제대로 한 방 먹였다.

한편, 박선자(김해숙 분)는 건강 이상 징후를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기침이 점점 심해진 박선자는 동네 내과를 찾았다. X레이를 찍어 본 의사는 박선자에게 "큰 병원에 가서 정밀 검사를 받으라. 반드시 보호자를 데리고 가라"라고 강조해 폐암 의혹이 일어 충격을 안겼다.

김해숙이 세 딸과 함께 울고 웃는 푸근한 국민 엄마 박선자 역을 사실적으로 그리고 있는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매주 토, 일요일 밤 7시 55분에 방송된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