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스타트업 그랜드 챌린지'… 세계 39개 스타트업 기술 겨루다

공유
0


'K스타트업 그랜드 챌린지'… 세계 39개 스타트업 기술 겨루다

center
중소벤처기업부는 21일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39개 해외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오리엔테이션과 함께 제4회 '케이스타트업(K-Startup) 그랜드 챌린지'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케이스타트업 그랜드 챌린지는 우수 아이템과 기술을 보유한 글로벌 스타트업의 국내 유치, 해외 고급 인력의 유입으로 국내 창업 생태계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중기부는 2016년부터 우리나라를 글로벌 스타트업 비즈니스 허브로 육성하기 위해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그랜드 챌린지의 지원 대상은 국내 창업 비자를 받기 위한 학사 이상 학위를 취득한 외국인, 재외동포 중 예비창업자 또는 7년 이내 창업기업 대표자다.
올해는 세계 95개국에서 1677개 팀이 지원했다.

중기부는 1차 서류심사를 거친 234개 팀을 대상으로 지난달 북미·유럽·아시아·인도·베트남 등에서 현지 오디션을 거쳐 최종 39개 팀을 선정했다.

39개 팀은 주로 ▲인공지능(AI) ▲e-비지니스 ▲사물인터넷(IoT) ▲핀테크 ▲그린테크 등 테크 기반의 스타트업이다.

지역별로는 ▲아시아 46.2% ▲유럽 35.9% ▲북미 12.8% 순이다.

중기부는 오는 12월 사업화 결과에 대한 평가를 거쳐 우수 스타트업 20개 팀을 선발, 포상할 계획이다.

최종 선발팀에게는 국내 정착을 위한 상금(1등 1억 원 내외)과 창업비자 발급, 국내 기업과의 투자 연계 등 후속 지원, 다양한 국가간 스타트업 교류 기회가 제공된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